내일까지 제주 20~70㎜, 강원영동·울산 30~80㎜ 많은 비

입력 2023-12-11 08:51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으로 패딩을 입은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걷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북부산지 10~20㎝ 눈 내릴 듯…대설-호우 특보 함께 내려지는 곳도
강풍 동반…바다에 거센 풍랑, 동해안 너울 주의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전국에 겨울비치고는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지역에서는 12월 강수량으로는 손꼽히게 많은 강수량이 기록될 수도 있겠다. 강원산지엔 대설이 예보돼 있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저기압이 지나가면서 이날과 12일 강원영동·경북북부동해안·제주산지를 중심으로 전국에 비,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부분 지역은 12일 오전 비가 멎겠으나 강원영동·전남·경남과 제주는 각각 12일 오후와 저녁까지 강수가 이어지겠다.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 20~70㎜(제주중산간 최대 80㎜ 이상·제주산지 최대 120㎜ 이상), 강원영동·경북동해안·울산 30~80㎜(경북북부동해안 최대 100㎜ 이상), 전남남해안·대구·경북내륙·부산·경남 20~60㎜, 대전·세종·충남 10~50㎜, 수도권·서해5도·강원영서·충북·호남·울릉도·독도 10~40㎜이다.
적설량은 강원북부산지 10~20㎝(최대 30㎝ 이상), 강원중부산지 5~10㎝(최대 15㎝ 이상), 강원남부산지 3~8㎝, 강원북부내륙과 강원북부동해안 1~3㎝, 경기북동부 1㎝ 내외가 예상된다.
강원북부산지에 대설주의보, 강원중부산지에 대설예비특보가 각각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강원산지에서 고도가 낮은 지역은 비와 눈이 섞여서 내리면서 많은 강수량이 기록될 수 있겠고 강원동해안은 기온이 높아 대체로 비가 오겠지만 내륙이나 산 사면에 가까운 쪽은 눈이 내려 쌓일 수 있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한 구역에 대설특보와 호우특보가 동시에 내려지는 일도 생길 수 있겠다.

강원산지는 동풍에 실려 낮은 고도로 구름이 유입되면서 안개가 끼어 눈과 함께 시야를 방해하겠으니 주의해야 한다.
11일과 12일 대부분 지역에 순간풍속 시속 55㎞(산지는 시속 70㎞) 이상의 강풍이 불겠다. 제주는 이날 오전부터, 서해안·전남남해안·경상해안은 오후부터 순간풍속이 시속 70㎞(산지는 시속 90㎞)를 웃돌기도 하겠다.

바다의 경우 대부분 해상에 시속 35~65㎞로 바람이 불고 물결이 2~4m(이날 오후부터 서해남부먼바다와 동해상엔 최대 5m 내외) 높이로 일겠다. 서해중부바깥먼바다와 서해남부먼바다, 제주남쪽먼바다, 제주동부앞바다, 동해상 등엔 현재 풍랑특보가 발령된 상태다.
강원동해안과 경상해안에 당분간 너울 때문에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을 정도로 높은 물결이 밀려오겠으니 되도록 가지 않아야 한다.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으나 비가 오면서 내림세를 보이겠다.
이날 아침 기온은 5~14도였다.
오전 8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0.6도, 인천 10.2도, 대전 13.2도, 광주 12.8도, 대구 12.3도, 울산 14.2도, 부산 15.7도다.

낮 최고기온은 7~16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jylee24@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