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특별한' 배당…연간 순이익보다 528억원 더 많이 배당

입력 2023-12-11 07:40

[에프알엘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년째 배당 규모, 순이익보다 500억원 이상 커…배당 수혜 주주는 일본 본사와 롯데쇼핑
부채증가 속 고배당, 외국계 기업들과 비교해도 이례적…에프알엘코리아 "이사회 결정 사항"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유니클로의 국내 운영사가 2년 연속 당기순이익을 크게 웃도는 고배당을 단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당받은 주주는 일본 본사와 롯데쇼핑이다.

유니클로의 고배당은 실적이 불매운동 이전 수준까지 돌아가지 않은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의 국내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의 2022회계연도(2022년 9월∼2023년 8월) 배당금은 1천800억이었다.

이는 같은 해 순이익보다 528억원이나 많은 것이다.

이 회사는 2021회계연도에도 순이익보다 509억원 많은 1천400억원을 배당했다.


[표] 에프알엘코리아 연도별 배당금 추이 (단위: 억원)
┌───────┬───────┬───────┬──────┬──────┐
│ 유니클로 │ 매출 │ 영업이익 │ 순이익 │ 배당금 │
├───────┼───────┼───────┼──────┼──────┤
│ 2022 │ 9,219 │ 1,413 │ 1,272 │ 1,800 │
├───────┼───────┼───────┼──────┼──────┤
│ 2021 │ 7,043 │ 1,148 │ 891 │ 1,400 │
├───────┼───────┼───────┼──────┼──────┤
│ 2020 │ 5,824 │ 529 │ 473 │ 100 │
├───────┼───────┼───────┼──────┼──────┤
│ 2019 │ 6,298 │ -884 │ -994 │ 0 │
├───────┼───────┼───────┼──────┼──────┤
│ 2018 │ 13,781 │ 1,994 │ 1,633 │ 1,210 │
├───────┼───────┼───────┼──────┼──────┤
│ 2017 │ 13,732 │ 2,344 │ 1,811 │ 947 │
├───────┼───────┼───────┼──────┼──────┤
│ 2016 │ 12,377 │ 1,765 │ 1,341 │ 675 │
├───────┼───────┼───────┼──────┼──────┤
│ 2015 │ 11,822 │ 1,073 │ 828 │ 398 │
├───────┼───────┼───────┼──────┼──────┤
│ 2014 │ 11,169 │ 1,564 │ 1,194 │ 268 │
├───────┼───────┼───────┼──────┼──────┤
│ 2013 │ 8,954 │ 1,077 │ 813 │ 139 │
├───────┼───────┼───────┼──────┼──────┤
│ 2012 │ 6,938 │ 768 │ 494 │ 240 │
└───────┴───────┴───────┴──────┴──────┘
※ 에프알엘코리아는 8월 결산법인. (2022회계연도는 2022년 9월∼2023년 8월까지)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배당금은 일본 본사와 롯데쇼핑에 돌아갔다. 에프알엘코리아는 2004년 롯데쇼핑과 유니클로 본사인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이 각각 지분 49%, 51%를 출자해 설립한 합작회사다.

지난 연도 배당금 1천800억원 가운데 롯데쇼핑이 882억원, 패스트리테일링이 918억원을 각각 받은 셈이다.
롯데쇼핑의 지분구조를 보면 최대주주는 지분 40%를 보유한 롯데지주이고 신동빈 롯데 회장은 10.2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통상 기업은 한해 영업활동을 통해 발생한 이익 중 일부를 주주에게 배당하기 때문에 2년 연속 순이익을 웃도는 배당은 이례적이다.
게다가 에프알엘코리아는 2019년 7월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국내에서 불매운동 타깃이 돼 실적이 급감했다가 아직 완전히 회복되지 못한 상태다.


회사 매출은 2018년도에 1조3천781억원에서 2019년도 6천298억원으로 반토막이 났다가 지난 연도에 9천219억원으로 수준으로 돌아왔다.

영업이익도 2018년도에 1천994억원에서 이듬해 884억원 적자로 돌아섰다가 지난 연도에 1천400억원대 수준의 흑자를 냈다. 순이익도 1천200억원 수준이다.

이 회사의 부채는 고배당 기간 다시 늘었다.

부채총계가 2021년 8월 말 1천451억원에서 지난해 8월 말 2천88억원으로 늘었고 올해 8월 말에는 2천301억원으로 증가했다.
또 고배당으로 유명한 다른 외국계 기업들과 비교해도 눈에 띈다.
샤넬코리아의 지난해 배당금은 2천950억원으로 순이익의 94.7%였고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도 배당금이 2천466억원으로 순이익과 거의 같았다. 이 회사는 전년엔 배당하지 않았다.
루이비통코리아는 순이익의 59.3%인 2천252억원을 주주들에게 배당했다. 에르메스코리아 배당금은 1천170억원으로 순이익의 76.1%를 차지했다.

[표] 지난해 외국계 기업 배당 현황 (단위: 억원)
┌────────────┬────────────┬───────────┐
│ 업체 │ 당기순이익 │ 배당금 │
├────────────┼────────────┼───────────┤
│ 샤넬코리아 │ 3,115 │ 2,950 │
├────────────┼────────────┼───────────┤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 2,427 │ 2,466 │
├────────────┼────────────┼───────────┤
│ 루이비통코리아 │ 3,800 │ 2,252 │
├────────────┼────────────┼───────────┤
│ 에르메스코리아 │ 1,538 │ 1,170 │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난 연도 배당금은 순이익의 141.5%, 그 전년도에는 157.1%였다. 회사는 불매운동 타깃이 된 2019회계연도에는 배당하지 않았고 이듬해에는 100억원을 배당했다.
에프알엘코리아 관계자는 고배당 이유에 대해 "이사회의 결정 사항"이라며 "그 외 더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도 "어떤 기준으로 배당했는지 저희 쪽에서 확인은 어렵다"며 "그것은 에프알엘코리아 쪽에 확인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에프알엘코리아 이사회는 배당받은 롯데쇼핑과 패스트리테일링 출신의 대표이사 각 1명과 이사 3명씩 모두 8명으로 구성돼 있다.
kaka@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