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끼어들기에 화나서"…쫓아가 흉기 휘두르고 극단 선택

입력 2023-12-04 09:44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화성=연합뉴스) 김솔 기자 = 주행 중 끼어들기를 당한 것에 격분한 40대 남성이 일면식이 없는 상대방을 쫓아가 흉기를 휘두른 뒤 극단적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4시 56분께 화성시 방교동 한 게임장에서 40대 A씨가 50대 B씨에게 3~4차례가량 흉기를 휘둘렀다.

앞서 A씨는 인근에서 차량을 몰던 중 B씨의 차량이 끼어들기를 한 것에 격분해 해당 게임장까지 쫓아가 그와 말싸움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모친과 함께 있던 A씨는 말싸움을 하다가 모친을 인근 자택에 바래다준 뒤 흉기를 챙겨 다시 해당 게임장으로 찾아가 범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게임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그가 자택에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모친이 외출한 사이 범행을 마친 A씨가 자택에 돌아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l@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