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주머니 속 아이폰에서 갑자기 연기가?

입력 2023-12-04 09:4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촬영 영상 온라인상 조회수 1천만 넘겨…애플 "새제품 교환"



(천안=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지난주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학생이 소지하던 아이폰 배터리가 터지면서 다량의 연기가 발생했고, 이를 찍은 영상이 조회수 1천만을 넘길 정도로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0시께 충남 천안의 한 고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A(17)군이 소지하고 있던 아이폰13이 갑자기 부풀어 오르면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

연기는 2분가량 지속된 뒤 꺼졌고 화재로 번지진 않았다.

학교 측은 교실 창문을 열어 환기하고 학생들을 대피시켰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A군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머니에 들어 있던 휴대전화가 갑자기 발열이 심해지더니 부풀어 올라서 꺼냈는데 벌어진 아이폰 틈 사이로 연기가 났다"면서 "생각보다 연기가 많이 나고 냄새도 좋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군의 친구가 이를 촬영해 다음 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고, 3일이 지난 현재 동영상 조회수는 1천만을 넘길 정도로 국내외로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리튬 배터리가 전소될 때 나오는 연기를 대량으로 흡입하면 사람이 죽을 수도 있다', '처음에 드라이아이스인 줄 알았는데 폰 액정이 노랗게 되는 것 보고 소름', '광고 연출인 줄' 등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A군에 따르면 애플코리아 측은 A군에게 동일한 기종의 새 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


swan@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