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누구나 재밌게 즐기는 경마 중계가 목표' 한국마사회 신예, 정성욱 경마 아나운서 데뷔

이원만 기자

입력 2023-10-12 16:31

정성욱 경마 아나운서.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지난 7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 새로운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신입답지 않은 침착함으로 경마 관계자들의 호평을 받은 한국마사회의 정성욱 신입 아나운서가 그 주인공이다. 정성욱 아나운서는 지난 7월 쟁쟁한 경쟁률을 뚫고 한국마사회에 입사한 인재로, 입사 3개월 만에 초고속 데뷔를 하며 경마 팬들에게 성공적인 눈도장을 찍었다.



YTN과 SBS 등 굴지의 방송사에서 활동해 온 정성욱 아나운서는 다년간의 방송 경험을 통해 쌓은 노련함과 안정감으로 첫 경마 중계를 풀어냈다. 정성욱 아나운서가 처음으로 중계한 경주는 지난 7일 서울 2경주에 열린 '루키1' 경주로, 2세 신예마들의 데뷔 무대였다. 처음 중계 마이크를 잡은 신입 아나운서와 처음 경주로를 밟는 신마들이 함께하는 긴장감 속, 1위마와 2위마가 뒤바뀌는 막바지 혼전에도 정성욱 아나운서는 침착하게 경주 흐름을 읽어내며 박진감 넘치는 중계를 선보였다.

2분 남짓한 짧은 시간에 승부가 결정되는 경마는 빠른 전개와 예측할 수 없는 결과로 대본을 준비할 수 없다. 이에 더해 경마중계는 경주마, 기수, 조교사의 특성뿐만 아니라 그날의 날씨와 주로상태 등 주행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들을 전부 분석해야하기에, 개인의 전문성과 역량이 더욱 요구된다.

입사 이후 선배 아나운서들의 경마 중계 영상을 매일 돌려보며 데뷔를 준비해왔다는 정성욱 아나운서는 "지금까지 해 온 어떤 방송보다 더 긴장되는 순간이었다. 서툰 부분도 있었지만, 현장분위기에 적응하면 앞으로 더 잘 할 수 있을 것이란 자신이 든다"고 첫 중계 소감을 밝혔다.

정성욱 아나운서는 "경마를 즐기러 온 가족들과 20·30대의 젊은 팬들을 보며 전 세대가 즐기는 경마의 인기를 실감한다"며 "고객들이 중계를 통해 경기를 더 잘 이해하고, 흥미를 가질 때 보람을 느낀다. 앞으로도 생동감 있는 중계로 경마장을 찾은 고객 모두가 더 재밌게 경기를 관람하게끔 하는 것이 목표이다. 나아가 경마가 프리미어리그처럼 대중적으로 즐기는 스포츠로 자리 잡을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한국마사회 공식 유튜브 채널 KRBC에서 연기부터 춤까지 선보이며 새롭게 얼굴을 비춘 정성욱 아나운서는 중계뿐만 아니라 방송 콘텐츠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이색적인 콘텐츠로 경마 팬들에게 또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것이 그의 다짐이다. 뜨거운 한국마사회의 신예, 정성욱 아나운서의 데뷔 준비과정부터 긴장되는 첫 중계의 순간까지 모두 KRBC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