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강원교육청, 교육감 지지 단체에 민간보조금 큰폭 지원 논란(종합)

입력 2023-10-03 21:38

more
강원교육청, 교육감 지지 단체에 민간보조금 큰폭 지원 논란(종합)
[A단체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선거서 신경호 후보 공식 지지…타 후보 규탄 성명도 내
신청 자격에는 '선출직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가 아닐 것' 규정
해당 단체 "후보 지지는 전 집행부…통일교육 역량 충분히 갖춰"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도교육청이 올해 민간보조금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신경호 교육감을 지지하는 단체에 거액을 지급해 논란이다.

도 교육청은 올해 초 통일교육단체 민간보조금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해당 사업은 총 1억5천만원 규모로 1개 단체에 1천만∼4천만원을 지급했다.

이를 통해 분단 유산을 활용한 현장 체험활동과 접경지역 탐방 프로그램, 다양한 통일 기원 행사 등을 운영했다.

이 과정에서 춘천지역 A단체를 지원 대상에 포함해 논란이 일었다.

A단체는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현 교육감인 신경호 후보를 적극 지지한 이력이 뚜렷한 까닭이다.

도 교육청은 공고문을 통해 사업 신청 자격을 '특정 정당 또는 선출직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가 아닐 것'이라고 명시했다.

A단체는 선거 과정에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신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했을 뿐 아니라 다른 후보에 대한 규탄 성명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런 흔적은 현재까지 SNS와 온라인 카페 등에 고스란히 남아있다.

도 교육청은 보조금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A단체에 4천만원을 지급했다.

이는 1개 단체에 지원할 수 있는 최대 액수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도 교육청 관계자는 "심의 과정에서 해당 사실을 미처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는 단체 홈페이지나 SNS 등을 필수적으로 확인하는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단체 성격에 관한 문제도 제기됐다.

지역 교육계 관계자는 "A단체는 '춘천 30만 인구 시대', '의암호를 기반으로 한 성장' 등 춘천 발전을 모색하는 곳으로 통일교육에 관한 이력은 물론 교육청이 요구하는 수준의 프로그램을 펼칠 역량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해당 단체는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A단체는 반론 자료를 내고 "특정 후보가 본 단체를 정치 이념적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본 단체 입장을 발표한 바는 있으나 낙마시킬 목적으로 규탄 성명을 발표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 지지 선언은 지난 대표자 및 집행부 시기에 이뤄졌으며 본 단체는 지난해 11월 28일 대표자가 변경돼 새로운 임원 및 집행부로 운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교육 역량 부족에 관한 주장에는 "수년에 거쳐 자유, 평화, 안보를 위해 춘천평화마라톤을 기획·운영하고 있으며 교수, 경기단체 임원, 통일안보 교육전문대표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이사로 영입해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특히 DMZ자유평화대장정, 한반도화해·협력 DMZ평화둘레길대장정, 접경지역과 자유, 안보, 평화에 대한 교육과 이를 실천하는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많은 경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A단체 대표는 "통일교육과 관련해 각 학교로부터 직접 신청받아 잘 진행하고 있었다"며 "교육감 후보 지지 단체는 사업에 신청할 수 없다는 것을 뒤늦게 확인한 것 외에 다른 잘못은 없다"고 답했다.

yangdoo@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