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울진 식당서 회 먹은 관광객 20명 식중독 증상…보건당국 조사

입력 2023-09-03 08:03

울진 식당서 회 먹은 관광객 20명 식중독 증상…보건당국 조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울진의 한 식당에서 회를 먹은 단체 관광객이 식중독 증상을 호소해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3일 경북 울진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4분께 온정면 온정리 한 관광호텔에 투숙 중이던 50∼70대 단체 관광객 중 남성 7명, 여성 13명이 복통, 구토,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

소방 당국은 이들을 울진군 의료원에 14명, 영덕 지역 병원으로 6명 분산 이송시켰다.

치료받은 환자들은 밤사이 순차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서울에서 등산을 위해 울진을 찾은 단체 관광객으로 저녁에 같은 식당에서 회를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 당국은 관련 사실을 토대로 역학 조사와 현장 점검 등을 벌일 방침이다.

울진군 관계자는 "날씨가 아직은 무더워서 식중독이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