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금호강에 길이 435m 아치형 랜드마크 보행교 생긴다

입력 2023-08-30 11:18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상·제트스키 등 다양한 레포츠 환경 조성…"수상레저 메카 기대"
홍준표 "금호강, 대구 중심으로 끌어들여…금호강 르네상스 연다"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 도심 외곽 금호강과 낙동강 합류부 일대가 관광 명소로 개발된다.

강정보에 설치된 상징 건축물 디아크 인근에 아치형 관광 보행교가 들어선다.

또 디아크 주변에 수상스키, 제트스키 등 수상 레포츠 체험 공간이 마련된다.

대구시는 이런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디아크 문화관광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2025년까지 국비 150억원을 포함해 총 3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우선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40억원이 반영됐다.

이 사업은 내륙 도시 대구를 '글로벌 내륙수변도시'로 만든다는 중장기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디아크 인근에 설치하는 관광 보행교는 길이 435m, 폭 4∼6m 규모다. 이 보행교에는 카페, 전망대, 낙하 분수 등이 조성된다.

주변에는 다목적 광장, 피크닉장, 디아크 비치, 야생화 정원 등 배후 시설이 들어선다.

관광 보행교는 디아크의 모티브가 된 물수제비(물 밖에서 돌멩이를 수면에 던지며 노는 놀이)와 두루미의 비상을 형상화했다.

수상 레포츠 체험 공간도 조성해 금호강과 낙동강 합류부 일대를 젊은이들의 수상레저 메카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곳에선 수상·제트스키뿐만 아니라 패들 보트, 유람선 등 다양한 레포츠 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금호강을 대구의 중심으로 끌어들여 단순히 보는 하천이 아니라 시민이 직접 즐기고 체험하는 하천으로 만들 것"이라면서 "대구 미래 50년을 향한 금호강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tjdan@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