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한국마사회, 임직원에 심폐소생술·AED사용법 교육

이원만 기자

입력 2023-07-13 14:53

한국마사회 임직원 심폐소생술 교육 현장. 사진제공=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혹서기와 야간경마 등 안전취약 시즌을 맞아 지난 12일부터 이틀에 걸쳐 임직원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수많은 고객이 밀집하는 시설인 만큼, 응급상황에 대한 초기대응 방법을 익혀 소중한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서이다.



심폐소생술은 심장과 폐의 활동이 멈추어 호흡이 정지되었을 경우에 실시하는 응급처치이다.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4~5분 내에 뇌손상이 일어나기 때문에 심폐기능 정지 직후 4분이 '골든타임'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심정지 1분 이내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경우 환자의 생존율이 97%로 높아지는 만큼 즉각적인 대응이 중요하다.

이번 교육에 참가한 한국마사회 직원 150여명은 과천 본사 대강당에서 전문 강사 지도에 따라 119신고방법부터 심폐소생술에 대한 이론과 실습, 기도폐쇄 처치법까지 직접 익힐 수 있도록 진행됐다. 학습용 마네킹을 활용한 심폐소생술 실습은 2인 1조를 팀으로 진행됐다. 한국마사회는 앞으로 자회사, 협력사, 고객 등을 대상으로도 교육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마사회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안전 강화 노력과 기관장부터 솔선수범하는 안전경영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2022년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 심사에서 최고등급인 2등급을 달성했다. 또한 자회사와 협력사의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을 위해 인력·예산·기술적 지원을 적극 추진한 결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모-자회사 공생협력프로그램 최고 등급인 A등급을 취득했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새로운 위험을 상시 예측하고 대비해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한국마사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