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서울 서초구 부지 매각 본격화…재무 건전성 강화

입력 2023-07-10 10:19

[한국마사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마사회가 장기 보유 중인 서울 서초구 부지 매각을 본격화한다.

한국마사회는 10일 서울 서초구 부지 매각 본격화 계획을 발표하며 "이는 기관의 비핵심 자산인 해당 부지를 조기에 매각해 재무 건전성을 높이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해당 부지는 일반상업지역으로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672-4, 1672-6번지에 위치한 1천400.4㎡(약 423.6평) 규모로 지하철 2·3호선 환승역인 교대역 5번 출구 바로 앞이다.
법조타운 및 업무·주거·상업 시설이 고루 발달한 도심권역에 자리 잡고 있어 서초동에서도 입지 조건이 좋은 부지로 평가된다.
한국마사회는 2011년 장외발매소 사업 목적으로 서울 교대역 인근 부지를 매입하였으나 2012년 건축 허가 취소로 사업이 무산됨에 따라 2028년까지 삼성전자판매와 해당 부지에 대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국마사회는 "최근 서울시에서 발표한 서초 법원단지 주변 고도지구 지정 해제와 더불어 인근에 개발 중이거나 개발 계획 부지가 많다는 점은 앞으로 부지 가치의 추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최근 부지 인근 건물이 평당 4억원대에 매각된 사례가 있어 서초부지 매각 예정가는 1천억원 중후반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달 중 이사회 의결을 거쳐 이르면 8월 중 공개입찰 매각 절차를 진행하고, 늦어도 2024년까지 매각을 완료하는 것이 한국마사회의 계획이다.

한국마사회는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이보다 앞서 대전시 장외발매소 건물을 305억원에 매각해 현재 방위사업청이 청사로 활용하고 있으며, 경주시 경마장 부지를 118억원에 경주시에 매각한 바 있다.
또 서울 마포구 부지도 851억원에 매각하는 등 신속한 유동성 확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마 중단에 따른 약 8천억원 영업 손실에도 외부 차입 없이 경영을 유지해왔다.
한국마사회는 "연내 YTN 지분 매각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며 콘도, 골프 회원권 등 불요불급한 자산 매각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혁신은 정부의 정책 방향 이행을 위해서도 중요하지만, 일하는 조직문화 조성과 기관의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해 전사적인 혁신 노력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