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울산 태화강에 '친환경 레저선박' 뜬다…기술 개발 '순항'

입력 2023-03-02 08:15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시와 지역기업 추진…경기국제보트쇼 시제품 전시, 9월 시범 운행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이르면 내년부터 울산 태화강에 친환경 레저선박이 뜰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2023년 경기국제보트쇼에서 '지능형 친환경 전기추진 레저선박 신기술 개발사업'으로 만들어진 시제품의 기술 개발 현황과 모형을 전시·홍보한다고 2일 밝혔다.

경기국제보트쇼는 해양수산부와 경기도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해양레저산업 종합 전시회다.

올해 행사는 3∼5일 고양시 킨텍스와 김포시 아라마리나 일원에서 열린다.

시가 추진하는 전기추진 레저선박 신기술 개발사업은 '지역선도 산업단지 연계협력사업'의 하나다.

사업 기간은 2022∼2023년 2년이며, 사업비는 총 17억원이다.

케이렙스가 주관기관을 맡았으며, 펭귄오션레저, 카본테크, 중소조선연구원, 창원대 산학연구단이 공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사업 목표는 강과 호수 등 내수면 유원지에서 가족 단위 승객이 탑승해 주변 경치를 관람하도록 하는 지능형 전기추진 레저선박을 개발하는 것이다.

핵심 기술로는 경로 주행과 충돌 방지가 가능한 선박 운영과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친환경 추진이 가능한 하부 선체 개발, 사물인터넷 기술과 수요처 맞춤형 디자인 적용이 가능한 상부 탑승부 개발 등이 꼽힌다.

사업 기관은 그동안 디자인 개발과 설계, 시스템 개발, 시제품 선박 제작 등을 진행했으며, 오는 9월께 시제품 선박을 태화강에서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기업 주도와 참여로 관련 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특히 태화강과 연계한 관광 콘텐츠로 활용하는 등 관광산업 발전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hkm@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