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7명 시간·경비 부담 적은 중단거리 해외여행 선호

강우진 기자

입력 2023-01-03 09:49

수정 2023-01-09 10:36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공=제주항공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10명 중 7명은 일본, 동남아 등 중단거리의 해외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12월 8일부터 12월 22일까지 2주간 제주항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수집한 1134명의 응답 결과를 분석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올해 해외여행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1%(809명)가 유럽, 미주보다 일본, 동남아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단거리 여행을 선호하는 이유는 809명 중 328명(40.5%)이 '여행 시간이 비교적 짧아서'라고 응답했다. 253명(31.3%)은 '항공권 가격, 현지 물가 등 여행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선호하는 여행 기간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680명(60%)이 연차 사용 제한 등으로 3~5일의 단기 여행을 가고 싶다고 응답했다.

지역별 순위를 보면 비행시간 3시간 이하의 단거리 여행을 선택한 346명 중 267명이 일본을 선택해 1위(71.4%)를 차지했다. 비행시간 3~8시간의 중거리 여행을 선택한 463명 중 152명은 괌·사이판을 선택해 1위(32.8%), 97명은 베트남을 선택해 2위(21%)였다. 필리핀과 태국은 각각 87명이 선택해 3위(18.8%)였다.강우진 기자 kwj12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