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문화가 있는 삶' 5년 청사진, 지역이 직접 만든다

김형우 기자

입력 2019-10-29 10:39

'문화가 있는 삶' 5년 청사진, 지역이 직접 만든다
◇토론회 팸플릿

-제2차 문화진흥기본계획 수립(2020~2024년)을 위한 지역 토론회 10/31부터 개최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대관)이 10월 31일부터 11월 7일까지 '제2차 문화진흥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지역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문화진흥 기본계획이란 문화기본법에 근거해 국가 문화 발전의 목표와 방향, 문화 진흥을 위한 문화정책 기본 방향 등을 정한 정책 추진 계획이다. '제1차 문화진흥 기본계획'에 따라 추진된 문화정책의 지난 5년의 성과와 한계를 진단하고 향후 5년간 문화 진흥의 새 비전과 정책 방안을 지역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수립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토론회는 '제2차 문화진흥 기본계획'수립 방향, 추진과제 및 사업 계획 등 전반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특히 새로운 문화정책의 방향과 핵심과제, 지역별 과제,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과 연계방향, 성과 제고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문화관광연구원·대구경북연구원·광주전남연구원·충남연구원 공동 주관으로 경상권, 전라권, 충청권을 순회하며 학계와 현장 전문가, 시민단체 등을 두루 초대한다.

경상권 토론회(10월 31일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는 ▲ 사단법인 문화다움 추미경 대표, ▲ 인문사회연구소 신동호 소장이 발제한다. ▲ 오동욱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이 좌장을 맡아 지정토론자 7명과 함께 다양한 관점으로 토의를 진행한다.

전라권 토론회(11월 5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강의실1)는 ▲ 손경년 부천문화재단 대표이사, ▲ 문윤걸 예원예술대학교 교수가 발제한다. ▲ 김하림 조선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지정토론자 7명과 함께 토의를 진행한다.

충청권 토론회(11월 7일 옛 충남도청, 대전도시재생지원센터 소회의실)는 ▲ 박소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 한상헌 대전세종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이 발제한다. 변재란 순천향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지정토론자 7명과 함께 토의를 진행한다.

토론회 총괄을 맡은 정광렬 선임연구위원은 "문화진흥 기본계획은 국민의 문화권 보호와 삶의 질 향상을 정책으로 실현할 수 있게 하는 첫 번째 단계인만큼 첫 단추를 꿰는 데 지역 현장 전문가, 시민들이 많이 참여해주시기 바란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김형우 관광전문 기자 hwkim@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