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 만에 다승→상금랭킹 1위 등극' 이예원 "올 시즌 목표는 대상 획득"[서귀포 인터뷰]

박상경 기자

입력 2023-08-13 16:52

◇사진제공=KLPGA

[서귀포=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생애 첫 승에 이어 4개월 만에 2승째에 성공한 이예원(20)은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대상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예원(20)이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제1회 두산건설 위브(We've)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의 감격을 맛봤다. 이예원은 13일 제주 서귀포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파72·6735야드)에서 펼쳐진 대회 마지막날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가 된 이예원은 루키 김민선과 함께 공동 1위가 돼 치른 연장 1차전에서 약 6m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지난 4월 제주에서 펼쳐진 롯데렌터카 여자 오픈에 이은 통산 2승.

우승의 원동력은 퍼트였다. 이예원은 10언더파로 공동 선두 상황이었던 16번홀(파4)에서 10.5m 거리의 퍼트를 집어 넣었다. 과감하게 친 공이 오른쪽 라인을 타고 그대로 홀컵 안으로 빨려 들어가 갤러리의 탄성을 자아냈다. 연장전에서도 두 번째 아이언샷을 홀컵 왼쪽 그린에 올려 놓은 뒤 6m 거리에서 과감하게 퍼트를 시도, 버디를 낚았다.

이예원은 시상식을 마친 뒤 가진 우승 기자회견에서 "상반기 우승 뒤 1승을 더 추가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쉬웠다. 하반기 두 번째 대회 만에 2승을 하게 됐다. (첫 우승을 차지했던) 제주도에서 (다승을) 하게 돼 더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아침에 기분도 좋고 눈도 잘 떠지더라. 마지막 날이라 그런가 했다. 어제, 그제 샷 감이 좋았다. 차분하게 조금씩 타수를 줄여보자는 생각이었는데 샷 감이나 퍼트 모두 좋았다. 역전승은 생각하지 못했는데 타수를 줄이다 보니 좋은 결과에 닿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예원은 어려운 퍼팅을 잇달아 성공시키면서 결국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연장 1차전에서도 약 6m 버디 퍼트를 과감하게 시도해 성공시키면서 우승에 입맞춤 했다. "16번홀 버디 퍼트 성공 후 선두라는 건 알았지만, 1타차인 줄은 몰랐다. 실수 없이 마무리 하자는 생각이 컸다"고 밝힌 이예원은 연장전 퍼트를 두고 "왼쪽 두 컵 정도 보는 라인이었다. 앞선 대회에서 짧게 쳐서 실패하는 경우가 잦았다. 이번엔 과감하게 치자고 했는데 스피드가 맞으면서 성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또 "퍼팅 연습을 꾸준히 하고 있다. 레슨 프로님께도 점검 받으면서 연습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비결을 밝히기도 했다.

지난 6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 연장 승부 끝에 2위에 그쳤던 이예원은 "지난 연장전에서 진 뒤 떨리는 순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많이 배웠다"며 "이번에도 떨림은 마찬가지였지만, 자신감은 좀 더 컸다. 차근차근 버디로 마무리 하자고 생각했는데, 버디가 연결되면서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이예원은 우승 없이 2위와 3위를 각각 3차례씩 기록했고, 톱10에 13차례 진입하면서 3001점의 신인상 포인트를 차지,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올해는 두산건설 챔피언십까지 시즌 17차례 대회에서 모두 컷 통과에 성공했고, 박민지 박지영 임진희(이상 2승)에 이어 네 번째로 시즌 다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등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산건설 챔피언십 우승으로 상금랭킹은 1위(7억2592만원), 대상 포인트는 2위(344점)가 됐다.

이예원은 "준우승을 계속하면서 좋은 징조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왜 안되지'라는 의문도 들었던 게 사실이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멘탈적으로 보완하고자 했고, 2년차가 되면서 투어에도 어느 정도 적응이 된 것 같다"며 "올 시즌엔 꾸준하게 치는 선수가 되고 싶었고, 그래서 대상을 목표로 두고 임했다. 남은 대회들도 꾸준한 흐름으로 잘 치러보고 싶다"고 개인 타이틀 획득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서귀포=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