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KLPGA투어 일정 확정, 2개 대회 신설-총상금 300억원 돌파

박상경 기자

입력 2023-01-31 13:09

수정 2023-01-31 13:12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2023년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일정이 확정됐다.



KLPGA는 30일 올해 32개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총 상금 규모는 283억원에서 311억원으로 늘어났다. KLPGA 정규투어 총 상금 규모가 3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30개에서 신설된 2개 대회가 추가됐다. 8월 둘째 주와 10월 셋째 주에 각각 총상금 12억원 규모로 펼쳐진다.

총상금 규모 증액 대회는 4개다. '크리스 F&C 제45회 KLPGA 챔피언십'이 총상금을 12억원에서 13억원으로 올렸고, KLPGA 유일의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열리는 '2023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이 8억원에서 9억원으로,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가 10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금을 올렸다. '한화 클래식 2023'은 14억원에서 16억6700만원으로 상금을 확대하며 올 시즌 최고 상금 대회로 열린다. 총 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는 32개 중 14개로 전체 43%다.

2023시즌은 지난 12월 신규 대회인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으로 개막을 알렸고, 'PLK 퍼시픽링스코리아 챔피언십 위드 SBS골프'가 베트남에서 시즌 두 번째 대회로 개최됐다.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탈 여자오픈'은 4월 첫째 주에 닻을 올린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