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K리그1 현장코멘트] 박창현 대구 감독, "너무 큰 경기 패배, 죄송하고 아쉽다"

이원만 기자

입력 2024-05-26 19:08

 박창현 대구 감독, "너무 큰 경기 패배, 죄송하고 아쉽다"


[대구=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이기려고 준비했는데, 예상치 못한 수비에 대응하지 못해 고전했다."



대구FC가 시즌 처음이자 박창현 감독 부임 후 첫 3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안방에서 시즌 6번째로 만원관중이 들어차 거의 일방적인 응원으로 에너지를 불어넣어 줬지만, 끝내 패배했다. 믿었던 세징야가 철저히 봉쇄당한 결과였다.

대구는 26일 오후 4시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4라운드 홈경기에서 강원FC를 상대했으나 1대2로 패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대구는 후반 7분만에 수비 지역에서 박세진이 턴오버를 범하는 바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공을 가로챈 강원 김이석이 그대로 중거리 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대구는 후반 30분 장성원이 그림같은 중거리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후반 추가시간 황문기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패했다.

이날 경기 후 박창현 감독은 "너무 큰 경기였다. 경쟁 팀과 치른 승점 6점 짜리 경기였고, 홈경기에 많은 분들 와주셔서 응원했는데 져서 죄송하고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이기려고 준비했는데, 상대가 수비라인을 깊게 두는 바람에 예상치 못한 수비에 대응하지 못해 고전했다. 우리 지역에서 턴오버를 쉽게 내줘 실점했다. 동점 뒤에도 우리에게 기회 왔는데 잡지 못했고 오히려 실점해서 경기 자체를 내줬다"고 복기하며, "속상하다.다시 준비해서 내일 모레경기를 잘 치르겠다. 오늘 패배에 고개 숙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 감독은 세징야의 마크 작전에 대해 "위험지역이 아닌 곳에서 파울로 끊는 경우는 세징야 본인이 해결해주길 바랄 수 밖에 없다. . 내가 상대 감독이라도 그렇게 했을 것 같다. 스스로 잘 해주길 바랄 뿐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는 실수를 범한 박세진에 대해 "실수하면서 자라는 거다. 좌절하거나 실망할 필요는 없다. 본인 때문에 우리가 이기는 경기도 나올 것이다"라며 "물론 실수해서 골을 먹었지만, 그게 다가 아니다. 다음 경기에서 같은 실수 나오지 않아야 한다. 빨리 잊고 다음 경기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대구=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