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오피셜] '한국 거절' 사비 감독, 바르사서 충격 경질...시즌 후 결별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5-24 20:54

 '한국 거절' 사비 감독, 바르사서 충격 경질...시즌 후 결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바르셀로나는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



바르셀로나는 24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후안 라포르타 구단 회장은 금일 오후 사비 감독에게 2024~2025시즌 1군 감독을 맡기지 않을 것이라고 알렸다. 바르셀로나는 선수이자 팀의 주장으로서 비교할 수 없는 경력을 더해 감독으로서 사비의 노고에 감사하며 행운이 있길 바란다. 이번 주 세비야전이 사비 감독의 마지막 경기다'고 사비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사비 감독은 선수로서는 설명이 따로 필요하지 않은 최고의 미드필더다. 안드레아 이니에스타와 함께 바르셀로나와 스페인을 대표하는 중원의 사령관이었다. 하지만 감독으로서는 팬들에게 좋게 기억되기가 어려워졌다.

2021~2022시즌 중도에 친정 바르셀로나로 돌아온 후 사비 감독은 스페인 라리가와 수페르코파 우승 등을 차지했지만 많은 단점을 노출하기도 했다. 리그에서의 성적은 비교적 꾸준했지만 유럽챔피언스리그(UCL)를 비롯한 컵대회에서 매우 아쉬운 성적을 거두면서 비판을 받았다.

이번 시즌도 바르셀로나는 무관에 머물렀다. 바르셀로나가 역대급 재정 위기에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비롯해 슈퍼스타들을 대거 영입해줬지만 사비 감독은 레알 마드리드와 전혀 경쟁을 해내지 못했다.

그러자 사비 감독은 올해 1월 자진 사퇴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그러나 구단에서 사비 감독을 설득해 다시 붙잡았다. 기존 계약대로 2024~2025시즌까지는 사비 감독이 이끌 예정이었다.

상황이 다시 뒤집혔다. 동행이 확정된 후 사비 감독이 후안 라포트타 바르셀로나 회장을 분노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사비 감독은 바르셀로나가 재정 문제로 인해서 선수 영입에 있어서 어려움이 있고, 팬들도 기대치를 낮춰야 한다는 발언을 남겼다. 라포르타 회장은 사비 감독의 발언에 매우 분노했다.

이에 스페인 RAC1은 지난 17일 '사비 감독은 다음 시즌 바르셀로나의 감독이 아닐 것이다. 라포르타 회장은 사비를 경질하기로 결정했다. 사비 감독에게 극도로 실망했기 때문이다'고 보도했다.

결국 라포르타 회장을 비롯한 구단 수뇌부는 사비 감독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 후임으로는 바이에른 뮌헨과 독일 국가대표팀을 지도한 경험이 있는 한지 플릭 감독이 매우 유력하다.

한편 사비 감독은 최근 한국 국가대표팀 감독직 자리를 제안받았지만 정중하게 거절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