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김민재 이름은 없다' 英언론 예상, 콤파니의 뮌헨 BEST11. 센터백 아라우호-데리흐트

한동훈 기자

입력 2024-05-24 08:24

more
'김민재 이름은 없다' 英언론 예상, 콤파니의 뮌헨 BEST11. 센터백…
더 선 캡처.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김민재의 이름은 없었다.



영국 언론 '더 선'은 24일(한국시각) 뱅상 콤파니 체제의 바이에른 뮌헨 베스트11을 예상했다. 더 선은 로날드 아라우호와 마타이스 데리흐트를 주전 센터백으로 배치했다. 콤파니 번리 감독은 바이에른 새 사령탑 유력 후보로 거론된다.

더 선은 해리 케인과 잭 그릴리쉬, 르로이 사네를 스리톱으로 세웠다. 자말 무시알라와 마르틴 수비멘디, 주슈아 키미히를 중원에 배치했다. 테오 에르난데스와 누사이르 마즈라위가 좌우 윙백이다. 마누엘 노이어가 골문을 지켰다.

더 선은 '바이에른이 올 여름 그릴리쉬를 영입하기 위해 충격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릴리쉬는 콤파니가 바이에른 감독으로 취임할 경우 최우선 타깃으로 여겨진다'라고 설명했다.

더 선은 '콤파니가 바이에른 지휘봉을 잡게 된다면 스타급 선수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케인은 데뷔 시즌 45경기에서 44골 12도움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기 때문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서 '그릴리쉬가 왼쪽으로 기대된다. 사네 또는 세르주 그나브리는 벤치로 가야 할 가능성이 높다. 그나브리가 벤치로 갈 확률이 더 높다'고 예상했다.

사네는 우측 윙포워드가 주포지션이다. 분데스리가 27경기에서 19골을 터뜨렸다.

더 선은 '잠재적인 변화는 더 일어날 수 있다. 바이에른은 오랫동안 수비평 미드필더를 찾고 있다. 레알 소시에다드의 수비멘디가 바이에른에 합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스널도 수비멘디를 노린다'고 덧붙였다.

레프트백도 변화가 예상된다. 알폰소 데이비스가 레알 마드리드로 떠날 것이라는 소문이 돈다. 더 선은 '데이비스는 베르나베우(레알 홈구장) 이적이 가까워졌다. 독일 매체 빌트는 AC 밀란 레프트백 테오 에르난데스가 영입 후보에 올랐다고 전했다'고 내다봤다.

김민재 언급은 전혀 없었다. 더 선은 '바르셀로나의 스타 아라우호도 이적설이 돈다. 데리흐트, 마즈라위와 함께 백라인을 완벽하게 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따.

한편 콤파니가 지휘했던 번리는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19위에 그쳐 강등됐다.

콤파니가 이끈 번리는 2022~2023시즌 챔피언십(영국 2부리그)에서 29승 14무 3패 승점 101점을 거두며 프리미어리그로 승격했다. 하지만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5승 9무 24패의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다만 디애슬레틱은 번리의 강등이 전적으로 콤파니의 과실은 아니라고 변호했다. 콤파니의 전술은 리그에서 객관적으로 좋은 선수들로 팀이 이루어졌을 때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번리의 전력은 2부리그 기준 훌륭했지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보잘 것 없었다.

디애슬레틱은 '콤파니의 팀은 챔피언십에서는 거부할 수 없는 축구를 펼쳤다. 공을 장악하고 다른 어떤 팀보다 강하게 압박하며 상대를 질식시켰다. 선수들에게 개별 역할을 부여해 유연성을 유지했다. 분데스리가 3위팀과 프리미어리그 뒤에서 2등팀을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지만 경기 방식을 보자면 비슷하다'고 짚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