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최고 명장' 펩이 두려워한 황희찬, EPL 기량 발전상 4위...'커리어 하이' 13골, 박지성 넘고 최고의 시즌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5-23 21:30

more
'최고 명장' 펩이 두려워한 황희찬, EPL 기량 발전상 4위...'커리…
울버햄튼 이적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낸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기량이 많이 발전한 선수 4위에 올랐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만 12골 3도움을 기록하면서 울버햄튼의 에이스가 됐다. 황희찬은 대선배 박지성을 넘어 아시아 EPL 최다 득점 2위가 됐다. 사진=후스코어드닷컴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황희찬에게 있어서 2023~2024시즌은 더할 나위 없이 최고의 시즌이었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22일(한국시각)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022~2023시즌 대비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선수 10명을 조명했다. 황희찬은 당당하게 4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2022~2023시즌은 황희찬에게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은 시간이다. RB 라이프치히에서 힘든 시간을 보낸 황희찬은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울버햄튼으로 임대를 떠났다. 임대생 신화를 써내려가면서 울버햄튼으로 완전 이적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진정한 울버햄튼 선수가 된 후로 황희찬의 성적은 나빠지기 시작했다. 황희찬은 경기장에 출전하면 영향력을 발휘했지만 그를 가로막은 건 역시나 부상이었다. 2022~2023시즌에만 햄스트링이 2번이나 말썽을 부리면서 황희찬은 경기력을 온전하게 유지할 수가 없었다.

황희찬이 공식전 32경기에서 4골 3도움에 그치면서 방출 명단에 올랐다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다. 울버햄튼은 EPL에서 실시하는 수익성 및 지속 가능성 규칙을 준수하기 위해 선수를 팔아야 하는 처지였고, 황희찬도 대규모 방출 작업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황희찬은 팀에 잔류했지만 이번 시즌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 정말로 팀에서의 입지가 걱정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울버햄튼의 전력이 매우 약해지고, 시즌을 코앞에 두고 감독마저 바뀌면서 입단 후 가장 어려운 시즌을 보낼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황소가 황소처럼 내달리기 시작했다. 게리 오닐 울버햄튼 감독은 시즌 초반에는 황희찬을 확실하게 신뢰하지 못하면서 주로 교체로 투입했다. 그때마다 황희찬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자 점점 출전 시간을 늘려주기 시작했다. 황희찬은 리그 5경기 만에 지난 시즌 리그 총득점과 동률을 이뤘다.

황희찬이 페드로 네투, 마테우스 쿠냐와 함께 좋은 모습을 보여주자 세계 최고의 명장인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마저도 경계하기 시작했다. 다만 시즌 초반 과르디올라 감독은 황희찬의 이름을 제대로 알고 있지 못했다.

그는 울버햄튼을 만나기 전에 "우리는 항상 울버햄튼을 상대로 힘들어했다. 울버햄튼이 가지고 있는 선수들의 실력을 봐라. 특히 최전방에 있는 네투, 쿠냐, 그리고 한국 선수(황희찬)는 정말 잘한다"며 황희찬을 '코리안 가이'라고 지칭했다.

황희찬은 과르디올라 감독의 발언에 자극을 받았던 것일까. 홈에서 열린 맨시티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맨시티를 울렸다. 황희찬을 향한 오닐 감독의 신뢰는 더욱 두터워지기 시작했고, 황희찬은 울버햄튼에서 없어서는 안될 선수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구단에서도 황희찬이 팀의 핵심이라는 걸 인정하고, 곧바로 재계약을 추진했다. 지난해 11월부터 황희찬과 울버햄튼의 협상 테이블이 차려졌고, 오닐 감독도 직접 황희찬과의 재계약을 원한다고 밝혔다.

협상은 빠르게 마무리됐다. 지난해 12월 울버햄튼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이 우리와 2028년까지 새로운 장기 계약을 맺으며 구단에 자신의 미래를 약속했다. 1년 연장 옵션이 포함되어 있다'고 발표했다.

맷 홉스 울버햄튼 스포츠 디렉터는 "황희찬이 도착한 이후 항상 순조롭지는 않았지만, 그는 클럽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해왔다. 팬들은 그가 그라운드 위에서 하는 일을 정말로 고마워하고 있다. 그는 득점을 터트리고 팀의 중요한 일원이 됐다. 이 모든 것은 경기장 안팎에서의 그의 행동에 대한 공정한 보상이다"라며 황희찬과 재계약을 체결한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황희찬은 리그 전반기에 진행된 20경기에서 10골 3도움이라는 최고의 시즌을 보내면서 개인 EPL 커리어 하이를 달성해냈다. 다만 황희찬은 후반기에는 또 부상에 발목을 잡혔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까지 소화하면서 지친 황희찬의 햄스트링이 또 말썽을 부렸다.

그래도 황희찬은 시즌 막판 2골을 추가하면서 인생 최고의 시즌을 마무리했다. 황희찬은 후반기에 진행된 맨시티전에서도 득점을 터트렸다. 그러자 과르디올라 감독은 "5대1로 이겼지만 별로 좋다는 느낌은 없다. 우리는 공을 여러 번 잃어버렸다. 울버햄튼의 패턴을 높이 산다. 황희찬과 쿠냐는 정말로 매번 위협적이다"며 이번에는 황희찬의 이름을 확실하게 언급했다.

황희찬은 리그에서 12골을 추가하면서 대선배 박지성을 넘어서 아시아 EPL 최다 득점자 2위에 올라섰다. 울버햄튼도 기대 이상의 성적으로 마무리하면서 황희찬한테는 최고의 시즌으로 남았다.

황희찬은 지난 시즌보다 평점이 무려 0.48점이나 상승하면서 에베리체 에제(크리스탈 팰리스), 필 포든(맨시티), 루이스 쿡(본머스), 카이 하베르츠(아스널), 훌리안 알바레즈(맨시티), 히샬리송(토트넘)을 넘어섰다.

울버햄튼 소식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몰리뉴 뉴스도 황희찬의 기량 발전 소식을 주목했다. 매체는 '지난 시즌 황희찬은 세상을 놀라게 하지 못했다. 브루노 라지 감독 밑에서는 평범했다. 훌렌 로페테기 감독 밑에서는 관리를 받았고, 경기력이 약간 회복됐다. 그러나 황희찬이 매각됐어도 거의 문제가 없었을 것이다'며 황희찬의 과거를 냉혹하게 평가했지만 이번 시즌의 모습에 대해서는 엄지를 치켜세웠다.

몰리뉴 뉴스는 '황희찬은 오닐 감독 밑에서 새로운 차원에 도달했다. 새로운 감독 체제에서 성공한 황희찬은 네투, 쿠냐와 함께 공격에서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황희찬이 더 건강했다면 공격 포인트를 몇 개 더 추가했을 것이다. 불행히도, 그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한 달 동안 결장했고, 복귀하자마자 경기의 날카로움을 되찾아야 했다'며 부상이 아니었다면 황희찬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시즌을 마치고 한국으로 입국한 황희찬은 잠시 휴식을 취한 뒤 6월 A매치를 준비할 예정이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