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년 내내 비참한 벤치 신세, 토트넘 이적 완벽 실패...엔딩도 씁쓸 "마지막 터치가 승부차기 실축"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5-24 05:40

more
3년 내내 비참한 벤치 신세, 토트넘 이적 완벽 실패...엔딩도 씁쓸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브리안 힐은 토트넘으로 이적한 걸 후회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토트넘은 22일 오후 6시 45분(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 크리켓 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포스트시즌 친선경기에서 1대1로 무승부를 거뒀다. 양 팀은 승부를 가리기 위해서 승부차기를 진행했고, 토트넘은 4대5로 패배했다.

선발로 나온 손흥민이 후반 16분 교체될 때 투입된 선수는 힐이었다. 힐의 2023~2024시즌은 비참했다. 시즌 내내 벤치 신세였다. 주축 선수들이 줄부상을 당했을 때 잠시 선발 기회를 잡기도 했지만 실망스러운 경기를 보여줬다.

맨체스터 시티 리그 원정 경기가 대표적이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과감하게 힐을 선발로 내보냈지만 45분 만에 교체했다. 힐은 경기 도중에 손흥민한테 패스를 주지 않는다고 혼나기까지 했다. 그 경기를 기점으로 힐은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신뢰를 받지 못했다. 주축 선수들이 부상에서 돌아오고, 티모 베르너가 영입되자 경기 명단에서 제외되는 일이 더 많아졌다.

1시즌 동안 단 12경기에 출전했고, 출전시간은 겨우 230분이었다. 한창 경기를 뛰면서 성장해야 할 2001년생한테는 어려운 시간이었을 것이다. 친선전이라도 잘해서 감독의 눈에 들어야 할 힐이지만 승부차기에서 1번 키커로 나서서 실축하고 말았다. 결국 토트넘은 힐의 실축으로 인해서 뉴캐슬전을 아쉽게 마무리했다. 이번 경기가 힐이 토트넘에서 뛴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영국 풋볼 런던은 '힐이 이번 여름에 떠나기 전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마지막으로 한 터치가 승부차기 실축일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어 매체는 '포스테코글루의 계획에 포함되지 않고 이번 시즌에도 거의 뛰지 못한 힐은 스페인, 네덜란드 등 다른 리그의 관심을 받고 있으며 새로운 행선지를 찾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힐의 토트넘 이적은 완벽한 실패였다.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에릭 라멜라를 보내고 힐을 데려왔을 때만 해도 기대가 컸다. 스페인 라리가에서 보여준 재능이 탁월했기 때문이다. 다비드 실바의 재능을 닮았다는 평가까지도 있었던 유망주였다.

그러나 힐은 자신의 고질적인 단점인 몸싸움을 이겨내지 못하면서 프리미어리그에 적응하지 못했다. 출전시간을 위해 임대를 떠난 발렌시아나 세비야에서의 활약이 더욱 좋았다. 지난 3시즌 동안 토트넘에서 43경기밖에 뛰지 못했고, 공격 포인트는 2도움이 전부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추가적인 공격진 보강을 원하면서 힐은 다음 시즌 입지가 더욱 좁아질 위기에 처했다. 새로운 팀을 찾는 게 선수로서의 커리어를 이어가기 위해선 힐한테 더욱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