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김기동 감독 "백종범, 그런 실수로 무너질 멘털 아냐"[현장인터뷰]

윤진만 기자

입력 2024-05-19 20:15

김기동 감독 "백종범, 그런 실수로 무너질 멘털 아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대구에 패한 FC서울의 김기동 감독이 실수로 비롯된 2실점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 감독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에서 1대2로 패한 뒤 "너무 쉽게 실점한 부분이 아쉽다. 경기를 하면서 그런 부분(실수)이 나오면 위축된다. 정신적으로 힘들어진다"며 "수비적인 안정부터가 먼저라고 말해왔다. 오늘도 상대가 잘 해서 넣은 게 아니라 우리가 큰 실수를 해서 골을 내줬다. 연승을 하기 위해선 이런 골을 주는 건 조심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비판했다.

서울은 후반 11분 상대 크로스 상황에서 최준의 자책골로 리드를 빼앗겼다. 24분엔 백종범의 컨트롤 미스로 박용희에게 추가실점을 헌납했다. 후반 추가시간 3분 일류첸코가 뒤늦게 만회골을 넣었지만, 이미 벌어진 차이를 좁히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김 감독은 "몇 경기째 (홈에서)승리가 없는 점에서 대해선 팬들에게 죄송하다"며 "경기는 준비한대로 잘 이어갔다. 경기 형태도 잘 준비했다. 이런 골들이 1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골이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수비를 하고 골을 넣은 점은 고무적이다. 어려운 위기를 잘 이겨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무릎 부상을 털고 한 달만에 복귀한 린가드의 활약에 대해선 "연습경기에서 30분을 뛸 때는 많이 부족했다. 수술 이후 컨디션이 좋지 않지만, 경기에 들어가선 좋은 형태의 패스, 탈압박을 보여줬다. 우려를 했는데, (생각보다 좋아서)시간을 많이 부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 쪽에서 패스를 받는 역할을 했다. 몸이 좋아져 상대 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이 나오면 더 좋은 옵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향후 활약을 기대했다.

서울은 경기 직전 몸을 풀던 미드필더 황도윤이 불의의 부상을 입어 교체명단에 포함된 이승모와 교체됐다. 김 감독은 "도윤이가 잘해주고 있었다. 그런 경험은 처음이었다. 어느정도 계획에 차질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팬 도발 행위로 700만원의 제재금을 받은 뒤 이날 경기에 출전해 치명적인 실책을 범한 백종범에 대해선 "종범이 덕에 승점을 가져온 적도 있었다. 그런 실수로 무너질 멘털이 아니다. 안정적인 말들을 해주려고 한다"고 감쌌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