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장인터뷰] 쫄보 쫄보 쫄보.. 이정효 감독. '쫄보' 3번 외쳤다 "감독이 쫄보라 선수들한테 미안합니다"

한동훈 기자

입력 2024-05-19 22:15

more
 쫄보 쫄보 쫄보.. 이정효 감독. '쫄보' 3번 외쳤다 "감독이 쫄보라…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광주=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광주 FC가 '천적' 전북 현대의 벽을 또 넘지 못했다. 전북은 광주를 제물 삼아 3연패에서 탈출했다.



광주는 19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에서 전북에 0대3으로 완패했다. 광주는 시즌 첫 홈경기 무득점 패배, 시즌 최다 실점 패배를 당했다.

광주는 통산 상대전적 2승 4무 15패 절대 열세에 놓이게 됐다. 최근 10경기는 1승 9패다.

경기 후 이정효 광주 감독은 자신이 '쫄보'라 자책하며 자신 때문에 졌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정효 감독은 쫄보라는 단어를 네 차례나 구사했다.

이정효 감독은 "우리가 부족해서 졌다. 골을 넣고 골을 먹지 말아야 하는데 잘 안 됐다. 질 수밖에 없었다"고 돌아봤다.

이 감독은 전반 33분 교체가 잘못됐다고 스스로를 탓했다. 안영준이 햄스트링을 다치면서 포포비치가 들어갔다. 이 감독은 허율을 투입했다면 어땠을까 아쉬워했다.

이정효 감독은 "내 판단 미스였다. 조금 더 과감하게 교체를 단행했다면 어땠을까 후회가 남는다. 허율을 넣었으면 어땠을까. 감독이 쫄보여가지고 선수들한테 면이 안 선다. 쫄보 감독이니까 선수들한테 미안합니다"라고 갑자기 사과했다.

이 감독은 "후반전이었으면 모르겠는데 전문 센터백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었다. 반대로 생각하면 허율에게 정말 큰 성장이 되도록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라며 탄식했다.

전북전 열세에 대해서도 "감독이 쫄보여서 그렇다. 나 때문이다. 어차피 질 건데 이것 저것 해봐야 하는데 못 해본 게 많아서 후회가 된다. 많은 시도를 더 해봐야겠다. 다음 전북전은 상상 밖의 행동을 하고 말도 좀 한 번 해보겠습니다"라며 설욕을 다짐했다.

무득점에 대해서는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이 감독은 "우리가 21골(13경기)을 넣고 있다. 많이 넣었다. 수비가 문제다. 조직적으로 크게 무너지지는 않았지만 작은 개인적인 실수에 의해서 실점이 나온다. 계속 이야기하고 연습하고 있다. 좋아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