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장인터뷰]최철우 감독대행 "패배했지만 멋진 경기였다"

최만식 기자

입력 2024-05-19 19:07

최철우 감독대행 "패배했지만 멋진 경기였다"
최철우 성남 감독대행.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성남=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패배에도 희망을 본다.'



성남FC의 비상 체제를 이끌고 있는 최철우 감독대행은 긍정 마인드로 패배를 위로했다.

성남은 19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은행 K리그2 2024' 13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서 프리킥 선제골을 내주며 0대1로 패했다.

이로 인해 성남은 최근 2연승 후 연패에 빠졌다. 성남으로서는 통한의 패배였다. 전반 16분 천금같은 페널티킥을 얻었지만 후이즈가 실축을 하는 바람에 땅을 쳐야 했다.

이날 패배에 대해 최 대행은 그래도 선수들의 기가 죽을까 먼저 걱정하는 눈치였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는 "멋지게 경기를 해 준 우리 선수들이다. 승리는 부산이 했지만 두 팀 모두 최선을 다했다"면서 "결과적으로 패했지만 그 과정까지 패배라고 말하기는 좀 그렇다. 앞으로의 과제이기는 하나 지속적으로 준비하면 분명히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 믿는다. 우리 선수들이 패배로 인해 속상해 하는데 충분히 재기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올 시즌 득점 랭킹 2위(6골)인 후이즈가 PK를 실축한 것에 대해서는 "후이즈가 득점력이 좋으니 키커로 늘 맡긴다. 오늘을 계기로 스스로 생각이나 마음가짐이 달라지리가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남=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