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장라인업]돌아온 린가드, K리그 입성 후 첫 선발 출격…대구는 세징야로 맞불

윤진만 기자

입력 2024-05-19 15:18

수정 2024-05-19 16:20

돌아온 린가드, K리그 입성 후 첫 선발 출격…대구는 세징야로 맞불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2024 3라운드 FC 서울과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 서울 린가드와 제주 헤이스가 공을 다투고 있다. 상암=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3.16/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부상을 털고 돌아온 '특급 용병' 제시 린가드(서울)가 K리그 무대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격한다.



무릎 시술로 한 달간 결장한 린가드는 19일 오후 4시30분에 열리는 대구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 홈경기에 선발출전해 공격진의 한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김기동 서울 감독은 일류첸코를 톱으로 두고 린가드, 강성진 임상협으로 2선을 꾸렸다. 기성용 황도윤이 중원을 맡고 최준 권완규 박성훈 이태석이 포백을 구축한다. 백종범이 골키퍼 장갑을 낀다. 황도윤은 워밍업 과정에서 부상을 입어 이승모로 교체됐다.

린가드는 부상 전에 교체로만 3경기에 출전해 아직까지 K리그 데뷔골 맛을 보지 못했다.

대구는 60-60 클럽에 가입한 세징야 선발 카드를 내세웠다. 정재상 박용희 등 젊은 공격수들과 함께 공격 선봉에 나선다. 황재원 박세진 벨톨라, 장성원이 미드필드진을 꾸리고 고명석 박진영 김진혁이 스리백을 맡는다. 오승훈이 골문을 지킨다.

서울은 4승3무5패 승점 15점으로 8위, 대구는 2승5무5패 승점 11점으로 11위에 위치했다. 1라운드 로빈 첫 맞대결에선 0대0으로 비겼다.

김기동 서울 감독과 박창현 대구 감독은 포항 시절 선후배, 코치-선수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