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내가 본 최고의 일대일 선방력", "리그 최고 2인자"...SON에게 역대급 굴욕 안긴 맨시티 GK 찬사 세례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5-16 17:09

수정 2024-05-16 19:35

more
"내가 본 최고의 일대일 선방력", "리그 최고 2인자"...SON에게 …
사진=BBC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이번 시즌 맨체스터 시티가 프리미어리그 4연패를 해낸다면 손흥민의 결정적인 기회를 막아낸 스테판 오르테카의 공헌은 두고두고 회자될 것이다.



맨시티 15일 오전 4시(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3~2024시즌 EPL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맨시티는 아스널을 제치고 단독 1위로 올라서면서 리그 우승 가능성을 매우 높였다.

이번 경기의 최고의 장면은 후반 41분에 나왔다. 마누엘 아칸지가 맨시티 진영에서 볼을 소유하다가 브레넌 존슨의 압박을 이겨내지 못했다. 손흥민은 아칸지의 실수를 미리 예측했고, 존슨이 볼을 따내자마자 손흥민이 받아 질주했다. 후벵 디아스가 손흥민에게 붙었지만 이미 두 선수의 속도 차이는 벌어진 상태였다.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손흥민 공포증이 떠올라 그라운드에 쓰러졌을 정도로 맨시티를 응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악몽과 같은 순간이 펼쳐졌다. 위기의 순간, 맨시티를 구한 건 에데르송 대신 투입된 오르테카였다. 오르테가는 손흥민이 먼쪽 골대를 노릴 것이라는 걸 미리 예측해 막아냈다.

손흥민이 동점골을 터트리면 토트넘이 역전까지도 기대해볼 수 있던 경기였다. 1대1로 끝난다면 맨시티의 리그 4연패 기회는 끝이라고 해도 이상하지 않았기에 오르테카의 선방은 EPL 역사를 바꿔놓을 수 있는 순간이었다.

경기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오르테가가 막지 못했다면 아스널이 우승했을 것이다. 그게 현실이다. 차이가 정말로 적었다. 오르테카는 믿을 수 없는 선방을 해냈다. 그는 재능을 가지고 있다. 일대일 수비에서는 내가 본 최고의 골키퍼다. 정말 뛰어난 골키퍼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경기를 지켜본 축구 패널들의 생각도 같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인 게리 네빌은 "아칸지는 오르테가한테 감사해야 한다. 오르테가는 아칸지가 원했던 그 자리에 딱 있었다"며 " 우승 경쟁에서는 경기력을 만들고, 선방을 할 수 있는 골키퍼가 항상 필요하다. 나는 어느 시점에는 그가 리그 최고의 2인자라고 말할 뻔했다. 정말 뛰어난 2인자다. 어려운 상황이 다가왔는데 손흥민이 겪었던 순간은 정말로 믿을 수 없는 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리버풀 전설인 제이미 캐러거 역시 "오르테가한테 경기 최우수 선수 수상이 돌아갔다는 사실은 그가 EPL 우승 타이틀을 가져왔다는 것이다. 그가 막아내지 못했다면 아스널이 리그에서 우승했을 것이다. 나는 몇 년 전 빈센트 콤파니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슈팅을 날렸던 순간이 떠올랐다. 손흥민에게 찾아온 기회는 아스널 팬들에게 비슷한 순간이었을 것이다. 우승의 순간이 아스널에서 맨시티로 넘어갔다"며 오르테카의 선방이 맨시티를 구해냈다고 의견을 더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