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약 3초, SON이 모든 것을 바꿀 수 있었다" 아스널 애도한 英인데펜던트

한동훈 기자

입력 2024-05-15 22:13

more
"약 3초, SON이 모든 것을 바꿀 수 있었다" 아스널 애도한 英인데펜…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토트넘 손흥민이 놓친 한 골이 큰 파장을 불러왔다. 사실상 우승팀을 바꾼 결정적 실수였다.



영국 언론 '인디펜던트'는 15일(한국시각) '손흥민과 아스널이 (아마도)우승을 놓친 고통스러운 순간'이라는 제목으로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37라운드 경기를 묘사했다.

토트넘은 이날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 홈경기에서 0대2로 졌다.

손흥민은 0-1로 뒤진 후반 41분, 골키퍼와 맞서는 엄청난 찬스를 잡았다. 손흥민의 슛은 골키퍼 오르테가의 다리에 맞고 튕겨나갔다. 토트넘은 5분 뒤 쐐기골을 얻어맞고 주저앉았다.

인디펜던트는 '약 3초 동안 아스널은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의 열쇠를 쥐었다. 손흥민이 모든 것을 바꿀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라고 표현했다.

손흥민의 그 슛이 들어갔다면 경기는 1대1 무승부로 끝났을 확률이 높았다.

그랬다면 아스널은 승점 86점으로 1위를 지켰을 것이다. 맨시티도 승점 86점이 되지만 골득실은 아스널이 앞섰다. 자력 우승 기회가 맨시티에서 아스널로 넘어가는 것이다.

그러나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맨시티가 이기면서 승점 88점을 쌓았다. 최종 라운드에서 맨시티가 지고 아스널이 이기면 다시 역전이 가능하지만 기적에 가까운 확률이다.

그래서 인디펜던트가 사실상 아스널의 우승은 물건너갔다고 진단한 것이다.

인디펜던트는 '손흥민이 슛을 날렸다. 우리 모두는 이것이 시즌의 역사를 새로 쓰고 우주를 찢는 순간이 될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 아스널이 우승 경쟁의 열쇠를 손에 넣는다. 그렇지 않으면 맨시티가 문을 굳게 닫으면서 아스널의 20년 기다림은 연장될 것이다'라고 묘사했다.

인디펜던트는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머리에 손을 얹고 쭈그려 앉았다. 절망 속에서 1년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기를 바랐다. 그 순간 손흥민은 기회를 놓쳤다'라고 덧붙였다.

과르디올라는 "오르테가가 놀라운 선방을 해냈다. 내가 평생 본 최고의 골키퍼 중 한 명이다"라고 극찬했다.

인디펜던트는 '과르디올라 감독은 손흥민이 돌파할 때 두려웠다고 인정했다. 손흥민은 통계적으로 괴물 같은 선수다. 그의 결정력은 무자비할 정도다'라며 과르디올라가 절망하는 것이 당연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마지막에 그런 찬스를 놓쳐서 선수들을 실망시켰다. 선수들의 노력과 헌신이 보상을 받지 못한 거 같아서 너무나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엔지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나도 골을 기대했지만 그런 장면이 나오지 않았다. 손흥민뿐만 아니라 이 경기는 물론 시즌 내내 (우리 팀이)중요한 순간을 살리지 못하는 모습이 나왔다. 우리는 높은 수준으로 훈련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