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EPL현장분석]손흥민 5번 찬스 메이킹했는데... 동료들 골 부족에 10-10 다음 기회로

이건 기자

입력 2024-05-12 01:25

more
손흥민 5번 찬스 메이킹했는데... 동료들 골 부족에 10-10 다음 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단 하나의 도움이 나오지 않았다. 골 찬스를 5차례나 만들었지만 결국 골이 나오지 않았다. 손흥민이 10-10 클럽 가입에 도움 1개만을 남겨놓고 있다.



토트넘은 11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이날 원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최전방에서 활발하게 움직였다. 초반에는 볼을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며서 상대를 공략했다. 뒷공간으로도 쇄도했다. 번리의 수비라인을 흔들기 위해 노력했다.

직접 슈팅도 시도했다. 전반 17분 손흥민이 슈팅 찬스를 만들어내려고 했다. 그러나 뒤에서 수비가 들어와 볼을 뺏어냈다. 23분에는 손흥민이 슈팅을 시도했다. 골키퍼 정면이었다. 24분에도 손흥민이 다시 슈팅했다. 골문을 비켜갔다. 전반 42분 손흥민이 찬스를 잡았다. 아크 서클에서 볼을 잡고 슈팅을 시도했다. 수비수 맞고 골문 밖으로 나갔다.

후반 27분 손흥민이 아크 서클에서 볼을 잡고 돌아 들어갔다. 패스를 질렀다. 포로의 슈팅이 골문을 빗나갔다. 1-1로 맞서던 후반 30분 토트넘은 승부수를 던졌다. 스킵과 비수마, 클루셰프스키를 불러들였다. 스칼렛과 벤탕쿠르, 드라구신을 투입했다.

손흥민은 왼쪽 날개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특유의 스피드를 살린 드리블 돌파로 번리 수비진을 흔들었다. 날카로운 크로스로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33분이 가장 아쉬웠다. 손흥민이 드리블로 흔들고 들어갔다.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존슨이 슈팅했다. 골대를 비켜갔다. 올 시즌 리그 10번째 도움을 날려버렸다.

결국 경기 종료 휘슬이 울렸다. 토트넘은 2대1로 승리했다. 손흥민도 풀타임을 뛰었다. 승리에 의미가 있었다. 그러나 그럴수록 손흥민의 도움 하나가 아쉬웠다.

2경기를 남겨놓은 현재 손흥민은 17골-9도움을 기록 중이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