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안경 쓴 이강인, 챔스 치르러 바르셀로나 출국…UEFA, '이강인 선발' 썼다가 벤치로 수정

윤진만 기자

입력 2024-04-15 20:47

more
안경 쓴 이강인, 챔스 치르러 바르셀로나 출국…UEFA, '이강인 선발'…
사진출처=파리 생제르맹 X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천재 미드필더'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챔스 4강 진출을 목표로 바르셀로나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PSG 구단은 15일(한국시각) 공식 채널을 통해 파리를 떠나 바르셀로나로 향하는 선수단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홈구장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0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바르셀로나에 2-3으로 패한 PSG는 17일 새벽 4시 에스타디 올림픽 류이스 콤파니스에서 뒤집기를 노린다. 정규시간 내에 2골차로 승리할 경우, 연장승부 없이 준결승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 원정다득점 규정은 적용되지 않는다.

지난 첫 번째 맞대결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16분 워렌 자이르 에머리와 교체될 때까지 61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1-1 팽팽하던 후반 6분 비티냐의 역전골 장면에선 측면 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 이후 적절한 패스로 기점 역할을 톡톡히 했다. PSG는 이강인이 교체된 이후 시점인 후반 17분 하피냐에게 동점골을 내준 뒤, 32분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에게 결승골을 헌납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예상 라인업에 이강인을 포함했다가 자이르-에머리로 수정했다. 브래들리 바르콜라, 킬리안 음바페, 우스만 뎀벨레 스리톱에 자이르-에머리, 비티냐, 파비안 루이스 스리미들, 아치라프 하키미, 마르퀴뇨스, 뤼카 에르난데스, 누누 멘데스 포백, 잔루이지 돈나룸마 골키퍼로 선발 라인업을 꾸릴 것으로 전망했다. 하키미가 카드 징계에서 복귀하고, 마르퀴뇨스가 센터백 자리로 돌아간 것이 특징이다.

이 예상대로면 이강인은 후반 중요한 시점에 교체 투입될 공산이 있다. 하지만 UEFA는 8강 1차전을 앞두고 예상 라인업에 이강인을 뺐지만, 이강인은 당당히 선발로 출전했다.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은 현지에서 라인업을 예상하기 어려운 지도자로 꼽힌다.

바르셀로나는 '1차전 영웅' 하피냐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라민 야말과 스리톱을 구축할 전망이다. 페드리, 일카이 귄도간, 프렌키 데 용 스리미들에 쥘스 쿤데, 로날드 아라우호, 파우 쿠바르시, 주앙 칸셀루가 포백을 맡을 것이란 예상이다. 골문은 마르크 테어 슈테겐의 몫이 될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텐센과 세르지 로베르토는 카드 징계로 이날 결장한다.

이날 경기의 승자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보루시아 도르트문트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격돌할 예정이다. 아틀레티코와 도르트문트의 8강 1차전에선 아틀레티코가 2-1로 승리했다.

하루 뒤인 18일엔 아스널과 바이에른 뮌헨, 맨체스터 시티와 레알 마드리드가 격돌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