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최악의 경기' 레알 마드리드 '1억1500만 파운드 스타' 굴욕, 최저 평점 혹평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4-10 23:27

more
'최악의 경기' 레알 마드리드 '1억1500만 파운드 스타' 굴욕, 최저…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충격이다.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이 역대 최악의 평가를 받았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10일(이하 한국시각) '벨링엄은 10점 만점 중 3점밖에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이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는 10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 3대3 무승부를 기록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베르나르두 실바에게 실점하며 0-1로 끌려갔다. 하지만 전반 12분 상대 자책골로 행운의 득점을 얻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14분 호드리구의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맨시티는 후반 21분 필 포든, 후반 26분 요슈코 그바르디올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나섰다. 레알 마드리드는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34분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동점골로 3-3 균형을 맞췄다. 경기는 추가 득점 없이 3대3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선발 출전한 벨링엄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하지만 슈팅 1개를 시도하는 데 그쳤다. 프랑스 언론 레퀴프는 경기 뒤 벨링엄에게 평점 3점을 주는 데 그쳤다. 팀 내 최저점이었다. 이 매체는 '벨링엄은 레알 마드리드에 합류한 뒤 최악의 경기를 했다. 경기에 무게를 두지 않았다'고 혹평했다.

벨링엄은 올 시즌을 앞두고 도르트문트(독일)를 떠나 레알 마드리드에 합류했다. 그의 이적료는 무려 1억1500만 파운드에 달했다. 벨링엄은 레알 마드리드의 유니폼을 입고 펄펄 날았다. 2023~2024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3경기에서 16골 4도움을 기록했다. UCL에서도 조별리그 6경기에서 4골 4도움을 남겼다. 하지만 그는 맨시티와의 대결에서 최악의 평점을 기록했다.

두 팀은 18일 2차전을 치른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