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주심 바로 앞에서 고의로 가격" '더티' 케인, 레드 아닌 옐로카드 '특혜시비'…아스널 분노 폭발

김성원 기자

입력 2024-04-10 13:47

more
"주심 바로 앞에서 고의로 가격" '더티' 케인, 레드 아닌 옐로카드 '…
사진캡처=TNT스 포츠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이 '특혜 시비'에 휘말렸다.



바이에른 뮌헨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3~2024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 2대2로 비겼다. 아스널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부카요 사카가 전반 12분 골문을 열어젖혔다.

바이에른은 전반 18분 세르쥬 나브리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케인은 전반 32분 페널티킥골로 전세를 뒤집었다. 하지만 희비는 엇갈리지 않았다. 아스널의 레안드로 트로사르가 후반 31분 골네트를 갈랐다.

케인의 파울이 논란이 됐다. 그는 후반 10분 아스널의 센터백 가브리엘 마갈량이스와의 볼 경합과정에서 팔꿈치로 목을 가격했다. 주심의 바로 앞에서 일어난 상황이었다. 고의성이 짙은 가격이었다.

그러나 케인은 옐로카드만 받고 그 상황을 모면했다. 아스널 팬들은 케인이 레드카드를 받아야 했었다고 아우성이다.

팬들은 '고의로 팔꿈치 가격를 한 케인은 퇴장당했어야 한다' '옐로가 아닌 케인에게는 명백한 레드 카드가 주어졌어야 한다. 그는 가브리엘이 거기에 있다는 것을 알고 의도적으로 그의 목을 팔꿈치로 쳤다. 이것을 바로잡아야 한다. 케인은 더티 선수로 잘 알려져 있다', '케인의 의도적인 팔꿈치 가격에도 VAR(비디오판독) 확인도 없었다'는 분노의 글들을 쏟아내고 있다.

페널티킥도 논란이었다. 후반 22분이었다. 주심 글렌 니버그의 휘슬 후 아스널 골키퍼 다비드 라야는 옆에 있던 가브리엘에게 패스했다. 그런데 가브리엘은 이 공을 손으로 집어들었다.

케인 등 바이에른 선수들은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주심은 '어린 아이의 실수'라며 그냥 넘어갔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감독은 분노했다.

투헬 감독은 "심판이 큰 실수를 했다. 그것이 말도 안되는 상황이었다"며 "우리를 정말 화나게 하는 것든 주심의 설명이다. 그는 우리 선수들에게 '아이의 실수다. 8강전에선 이런 걸로 PK를 주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아이의 실수든, 어른의 실수든 그것이 우리에게는 불리한 큰 결정이라 화가 났다. 끔찍하고 또 끔찍한 설명"이라고 비판했다.

아스널도 경기 종료 직전 폭발했다. 사카가 바이에른 수문장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에게 걸려 넘어졌지만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사카는 경기 후에도 계속해서 주심에게 항의하다 코치의 제지로 화를 삼켜야 했다.

바이에른의 김민재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부름을 받지 못했다. 바이에른과 아스널의 8강 2차전은 18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