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 내가 3부 감독이냐!" 애제자 향한 비난에 분노 폭발, 과르디올라 '전쟁 선포' 격노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4-03 09:47

more
"그럼 내가 3부 감독이냐!" 애제자 향한 비난에 분노 폭발, 과르디올라…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호셉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단단히 뿔이 났다. '맨유 출신' 로이 킨에게 전쟁을 선포했다.



영국 언론 더선은 3일(이하 한국시각) '과르디올라 감독은 킨과 전쟁을 벌인다. 킨은 최근 엘링 홀란을 리그 투(4부) 선수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과르디올라 감독은 은퇴 뒤 동료들을 비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맨시티는 1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당시 홀란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풀타임 소화했지만 기대했던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그는 슈팅 2개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결정적 기회를 놓치는 등 답답한 경기력이었다. 킨은 "리그2(4부)에서 뛰는 선수 같다. 그의 일반적인 플레이는 개선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나는 그(킨)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는 마치 내가 2, 3부 리그의 감독이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홀란은 세계 최고의 공격수다. 그는 우리가 지난 시즌에 우승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전직 선수들에게 놀란다. 그들은 은퇴할 때 심판과 같다. 나를 항상 놀라게 한다. 기억은 빠르게 사라진다. 선수들이 현재 갖고 있는 문제도 마찬가지다. 은퇴한 선수들에게 비난을 받으면 상처가 된다.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은퇴하면 동료들을 비난하지 않겠다"고 했다.

홀란은 2022년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맨시티에 합류했다. 그는 지난 시즌 EPL, 유럽챔피언스리그(UCL) 등에서 총 52골을 넣었다. 맨시티는 EPL, UC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이뤄냈다. 홀란은 올 시즌 부상 변수에도 총 29골을 넣었다.

한편, 맨시티는 4일 애스턴 빌라와 리그 홈경기를 치른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우리는 아스널을 상대로 특별한 경기를 했다. 우리가 많은 기회를 만들지 못한 이유는 홀란에게 있지 않다. 그는 특출나다"고 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