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샬리송 기회 낭비→케인이 보인다, '11분 만에 해트트릭' 토트넘 2005년생 신성 등장에 환호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2-29 16:50

more
사진=영국 언론 팀토크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토트넘이 웃는다. 2005년생 윌 랭크셔에게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이 보인다.



영국 언론 팀토크는 29일(이하 한국시각) '토트넘에 인재들이 모이기 때문에 밝은 미래가 보인다. 랭크셔는 큰 일을 낼 것이란 얘기를 듣고 있다'고 보도했다.

2005년생 공격수 랭크셔는 아스널 유스 출신으로 셰필드를 거쳐 2022년 여름 토트넘에 합류했다. 그는 토트넘 합류 뒤 재능을 폭발하고 있다. 특히 그는 24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플릿우드 타운과의 21세 이하(U-21) 프리미어리그컵 16강 홈경기에서 혼자 세 골을 넣었다. 전반 28분, 33분, 39분 연달아 득점했다. 해트트릭까지 단 11분 걸렸다. 이는 토트넘의 새 경기장에서 기록한 역대 최단 시간 해트트릭이다. 그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2 11경기에 나서 11골을 넣었다. 2024년 1월 프리미어리그2 이달의 선수상 쾌거를 거뒀다.

팀토크는 '토트넘은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한 뒤 히샬리송에게 기회를 줬다. 히샬리송은 이전보다 더 나은 활약을 보였지만, 여전히 많은 기회를 낭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을 취재하는 알레스데어 골드 기자의 말을 인용했다. 골드 기자는 "랭크셔는 매우 재능 있는 어린 선수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케인의 모습을 조금은 갖고 있다. 멋진 터치와 멋진 마무리 능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