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비지 마!' 매디슨 놀리고 워커 조롱 'EPL 악동', 하프 타임 '원조 파이터'와 격돌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2-27 23:47

more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코치와 선수의 정면 충돌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27일(이하 한국시각) '케빈 놀란 웨스트햄 코치와 닐 모페(브렌트포드)가 격돌했다'고 보도했다.

웨스트햄은 27일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4대2로 승리했다. 웨스트햄은 11승6무9패(승점 39)를 기록하며 8위에 랭크됐다.

무려 6골이 터진 난타전이었다. 웨스트햄이 전반 7분 만에 두 골을 넣었다. 브렌트포드가 곧바로 득점하며 추격전을 벌였다. 웨스트햄이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감했다.

데일리스타는 게리 네빌 해설위원의 말을 인용했다. 네빌은 "모페가 하프 타임에 심판들을 맴돌았다. 놀란은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두 팀은 난투극을 벌였다. 그냥 넘기지 않았다'고 했다.

팬들은 '놀란이 무페와 싸우려 한 것은 시즌 중 가장 재미있는 장면', '모페는 놀란에게 덤비면 안 된다', '놀란은 모페를 정리할 사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모페는 에버턴을 떠나 브렌트포드에서 임대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최근 제임스 매디슨(토트넘)과 세리머니로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카일 워커(맨시티)도 조롱해 논란을 야기했다.

데일리스타는 '모페는 자신의 반대파와 대결할 준비가 돼 있다. 하지만 놀란은 19년 선수생활 동안 옐로카드 123개, 레드카드 6개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