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의 두번째 사과. 프랑스 현지매체의 반응은? 프렌치풋볼 "이강인의 진심어린 사과"

류동혁 기자

입력 2024-02-21 12:47

more
사진=손흥민 SNS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이강인의 진심어린 사과'



프랑스 현지 매체도 이강인(23·PSG)의 사과에 대해 대대적 보도를 했다.

프렌치풋볼위클리는 21일(한국시각) '아시안컵 이후 한국 대표팀은 몇 주 동안 스캔들이 일어났다. 한국 대표팀 두 스타 선수 손흥민과 이강인 사이에 충돌이 일어났고, 한국축구협회도 인정했다'며 '손흥민의 제지에 이강인 등 어린 선수들은 욕설을 내뱉으며 싸움을 벌였다. 요르단과의 준결승 전날 모든 것이 잘못됐다. PSG 이강인은 장문의 메시지를 통해 사과했다'고 했다.

일체의 변명이 없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의 사과문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나는 그날 식당에서 절대 하지 말았어야 할 일을 했다. 생각해보면 절대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이었다. 나는 이것에 대해 깊이 화가 났다.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가장 중요한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 대표팀 멤버들과 팀원들에게 사과했다. 그들 한 명 한 명에게 연락을 취했다'고 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이 대표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치러 테이블을 떠난 것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이강인은 적절하지 못한 행동을 했고, 죄책감을 느낀 이강인은 반성했다. 욕설이 쏟아졌고 이강인은 주먹을 날리기까지 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손흥민은 손가락이 탈구됐다'고 했다. 이강인의 두번째 사과문에 대해 프렌치 풋볼은 '이강인의 진심어린 사과'라고 평가했다.

이강인의 두번째 사과문은 첫번째 사과문과는 달랐다. '탁구를 칠 때 일부 고참도 있었다', '손흥민에게 주먹을 날리진 않았다'고 했던 첫번째 사과문.

하지만, 21일 자신의 SNS에 올린 두번째 사과문은 철저한 자기 반성이 우선이었다. 팀동료들에 대한 미안함과 팬들에 대한 죄송함이 어우러졌다.

구체적 행동도 있었다. 이강인은 런던으로 날아가 손흥민에게 직접 사과했고, 팀동료들에게 일일이 사과의 전화를 돌렸다.

그는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고 했다. 또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 생각했다. 긴 대화를 통해 팀 주장의 무게를 이해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반겨준 흥민이 형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다시 한번 '흥민이 형이 팀 동료로서 단합을 위해 저에게 한 충고들을 귀담아 듣지 않았다. 식사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다.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적었다.

손흥민 역시 이강인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그는 21일 자신의 SNS에 '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며 저도 어릴 때 실수도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었다. 저도 제 행동에 대해 잘했다 생각하지 않고 충분히 질타 받을 수 있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