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이빨이 만든 운명' 수아레스, 바르셀로나 입단 전 레알행이 더 유력했었다

이원만 기자

입력 2024-02-19 13:47

'핵이빨이 만든 운명' 수아레스, 바르셀로나 입단 전 레알행이 더 유력했…
풋볼 에스파냐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그때 깨물지 않았더라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양대 라이벌인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던 선수가 있었다. 어느 팀에 가든 영광스러운 자리. 더 좋은 조건을 들고 와 적극성을 보이는 쪽으로 갈 계획이었다. 협상 초중반까지는 레알과 이야기가 잘 풀려가고 있었다.

하지만 최종 선택은 바르셀로나. 결국 이 선수는 바르셀로나에서 화려한 커리어를 쌓으며 '레전드' 반열에 오른다. 레알로 갔다면 거기서도 분명 이에 버금가는 성적을 냈을 것이다. 루이스 수아레스(37)가 털어놓은 과거의 숨겨진 이야기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19일(한국시각) '수아레스는 지난 2014년 바르셀로나와 레알의 영입 제안을 동시에 받았고, 레알로 갈 뻔했다고 밝혔다'며 흥미로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우루과이 출신 스트라이커 수아레스는 네덜란드 아약스를 거쳐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리버풀에서 뛰며 전성시대를 열었다. 리버풀에서의 마지막 시즌이 된 2013~2014시즌이 절정이었다. 37경기에서 31골을 넣으며 EPL 득점왕과 올해의 선수를 수상하는 등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이런 수아레스에게 바르셀로나와 레알이 동시에 러브콜을 보낸 것은 당연한 일이다. 최종 선택은 바르셀로나였다. 수아레스는 2014~2015시즌부터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2020년 9월까지 활약하며 통산 283경기에 나오 198골-99도움을 기록했다. 리오넬 메시와 환상의 조합을 이루며 프리메라리가 4회 우승, 코파델레이 4회 우승, 챔피언스리그 우승, UEFA슈퍼컵 우승 등을 화려한 성과를 남겼다. 이견의 여지가 없는 '레전드'가 된 것.

그런데 수아레스는 어떤 '사건'이 아니었다면 바르셀로나가 아닌 레알에서 이런 기록을 남겼을 수도 있다. 이 사건은 바로 바르셀로나 이적 이전에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나온 그 유명한 '수아레스 핵이빨' 사건이었다. 우루과이 대표팀 공격수로 나선 수아레스가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몸싸움 경합 도중 조르주 키엘리니의 어깨를 물어버린 것. 이로 인해 수아레스는 4개월 출장 징계 등 데미지를 입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이 사건이 전화위복이 됐다. 수아레스는 아스를 통해 '레알은 월드컵 이전부터 내게 관심을 보였다.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레알은 카림 벤제마를 아스널에 팔고 나를 영입하려고 했었다. 모든 게 잘 되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월드컵에서 (깨물기) 사건이 나온 뒤 레알이 관심을 줄이기 시작했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더 강하게 협상을 밀어붙였다. 결국 나는 바르셀로나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만약 수아레스가 키엘리니를 깨물지 않았다면 바르셀로나가 아닌 레알 유니폼을 입었을 것이라는 흥미로운 비하인드 스토리였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