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퇴장인가' 얼굴 감싸 쥔 맨유 베테랑 '카드리스크'에 벌벌→안도, 루턴은 분노 폭발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2-19 12:47

more
사진=영국 언론 익스프레스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카세미루(맨유)가 이번에도 퇴장 위기를 넘긴 뒤 안도했다.



영국 언론 익스프레스는 19일(이하 한국시각) '카세미루는 레드카드를 받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다'고 보도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영국 루턴의 케닐워스 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턴 타운과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2대1로 이겼다.

이날 선발 출전한 카세미루는 팀이 2-1로 앞서던 전반 39분 얼굴을 감싸 쥐었다. 그는 빼앗긴 공을 되찾는 과정에서 상대에 깊은 태클을 시도했다. 카세미루는 순간적으로 얼굴을 감싸 쥐었다. 다행히도 퇴장은 면했다.

익스프레스는 '카세미루는 레드카드를 피한 것이 다행이었다. 루턴 팬들은 카세미루가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에 분노했다'고 전했다. 카세미루는 앞서 전반 34분 한 차례 옐로카드를 받은 상황이었다. 게리 네빌은 "심판은 카드를 생각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루턴 선수 5명이 요구하고 있다. 맨유가 공을 통제하지 못하는 증상이다.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결국 카세미루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스콧 맥토미니와 교체돼 벤치로 물러났다. 카세미루는 EPL 데뷔 뒤 '카드리스크'에 떨고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