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트로피 저주'는 진짜야" 바이에른, UCL마저 탈락 위기에 '무관 공포' 아우성

김성원 기자

입력 2024-02-15 10:47

more
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이쯤되면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의 저주는 '과학'이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2위로 떨어진 바이에른 뮌헨이 유럽챔피언스리그(UCL)에서 탈락 위기에 내몰렸다. 바이에른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이탈리아 로마의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린 라치오와의 2023~2024시즌 UCL 16강 1차전에서 0대1로 패했다.

라치오는 2차전에서 비기기만해도 8강에 오른다. 바이에른은 무조건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16강 2차전은 무대를 뮌헨으로 옮겨 3월 6일 열린다.

바이에른이 전반 기세를 잡았다. 케인도 절호의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22분 희비가 엇갈리는 변수가 발생했다. 김민재와 센터백에서 호흡한 다요 우파메카노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슈팅하는 상대 공격수 구스타프 이삭센을 발을 밟아 넘어뜨렸다.

주심은 페널티킥 선언과 함께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페널티키커로 나선 치로 임모빌레가 후반 24분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며 대세를 갈랐다.

10명으로는 역부족이었다. 풀타임 출전한 김민재는 98%의 패스 성공률, 4차례 차단을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케인이 더 화제다. 그는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기 위해 지난해 여름 토트넘에서 바이에른으로 이적했다. 그러나 바이에른은 '무관'의 위기다.

바이에른이 UCL 16강 1차전에서 패한 것은 11시즌 만에 처음이다. 분데스리가도 암울한다.

바이에른은 11일 선두 레버쿠젠과의 정면 충돌에서 0대3으로 완패했다. 레버쿠젠의 승점은 55점, 바이에른은 50점이다. 두 팀의 승점 차가 5점으로 벌어졌다.

바이에른은 지난 시즌까지 분데스리가에서 11연패를 자랑했다. 12시즌 연속 우승 도전에서 적신호가 켜졌다. 바이에른은 FA컵인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에서도 첫 경기에서 3부리그 팀에 덜미를 잡혀 일찌감치 탈락했다.

팬들은 SNS를 통해 '케인의 트로피 저주는 진짜다', '케인은 트로피를 들어올리기 위해 바이에른에 왔지만 지금은 트로피가 그를 이기고 싶어한다', '케인을 비난한다. 그는 징크스에 빠졌고, 결코 트로피를 얻을 수 없다' 등 볼멘 반응을 토해내고 있다.

케인은 라치오전 후 'TNT 스포츠'를 통해 "경기는 잘 시작했다. 나 뿐만 아니라 자말 무시알라, 조슈아 키미히도 각각 한차례씩 골 기회가 있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며 "후반은 실망스러웠다. 우리는 에너지와 자신감이 부족했고 볼을 너무 많이 내줬다. 결국 우리는 벌을 받았다. 10명이 싸우면서 반전이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우리는 자신감을 찾아야 한다. 여전히 분데스리가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고, UCL도 홈에서 2차전이 남았다. 우리는 계속 싸워야 하고 반전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