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니형?" 에메르송까지 등장 'SON 보호' 나선 토트넘, '당신은 우리의 캡틴'

김성원 기자

입력 2024-02-15 09:16

more
토트넘 SNS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토트넘이 '캡틴' 손흥민(32)을 보호하기 위해 나섰다.



영국의 '더선'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손흥민이 대한민국 대표팀 내부 갈등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손가락을 다쳤다고 폭로했다. 사실이었다.

요르단과 4강전 전날 이강인(23·파리생제르맹)을 비롯해 어린 선수 몇몇이 저녁 식사를 일찍 마치고 탁구를 치러 갔다. 살짝 늦게 저녁을 먹기 시작한 선수들이 밥을 먹는데 이강인 등이 시끌벅적하게 탁구를 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주장 손흥민이 제지하려 했지만, 좀처럼 말을 듣지 않았다. 격분한 손흥민이 이강인의 멱살을 잡았다. 이강인은 주먹질로 맞대응했는데 손흥민이 피했다. 다른 선수들이 둘을 떼놓는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구되고 말았다.

한국 축구의 내분은 전세계 외신의 '가십'이 돼 소비되고 있다. 그야말로 '망신'이다. 이강인이 사과의 글을 올렸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철저하게 지키는 분위기다. '더선'의 보도 후 SNS를 통해 '우리의 주장'이는 설명과 함께 '손가락 보호대'를 하고 실내 훈련장에서 미소짓은 손흥민을 게재했다.

또 에메르송 로얄이 훈련을 준비하는 손흥민을 부르자, 손흥민이 엄지를 세우는 '셀프 동영상'도 실렸다. 한국어로 "쏘니형"이라고 들리는 듯 하지만 브라질식 애칭인 '쏘니호'라는 의견도 있다.

'사랑을 보내달라'는 코너에선 'SON 바라기' 미키 판 더 펜이 손흥민의 얼굴을 어루만지는 사진에 'you are my Son-shine'(당신은 나의 햇살)이라는 글귀를 실었다.

손가락 부상에도 브라이턴과의 복귀전(2대1 승)에서 극장 결승골을 어시스트한 손흥민은 18일 0시 황희찬의 울버햄턴과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를 치른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