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ON]김진수 복귀→이기제 별도 훈련, '설영우 시프트' 흔들리던 풀백 정상궤도 찾을까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1-28 10:37

more
김진수 복귀→이기제 별도 훈련, '설영우 시프트' 흔들리던 풀백 정상궤도…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후반 김진수가 교체 투입되고 있다. 알와크라(카타르)=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01.25/

[도하(카타르)=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김진수(전북 현대)가 돌아왔다. 흔들리던 포백의 한 축을 단단히 고정할 수 있을까.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A대표팀은 31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을 펼친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당초 E조 1위가 유력했지만, 1승2무(승점 5)에 그쳤다. 한국은 조 2위로 토너먼트에 올랐다. 세 경기에서 8골-6실점했다. 역대 조별리그 최다 실점 불명예다. 토너먼트를 앞두고 수비 라인에 변화가 감지된다.

'클린스만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수비 10명을 선발했다. 센터백 6명, 좌우 풀백 각 2명을 뽑았다. 개막 전 변수가 발생했다. 김진수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훈련 중 왼종아리를 부상했다. 김진수는 '결전지' 카타르 입성 뒤에도 개인 훈련에 몰두했다. 그는 조별리그 1, 2차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봐야 했다.

문제가 생겼다. 김진수 대신 왼쪽풀백으로 나서던 이기제(수원 삼성)마저 부상으로 이탈했다. 그는 요르단과의 2차전에서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이기제는 말레이시아와의 3차전에 나서지 못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왼쪽 풀백이 붕괴하자 '설영우 시프트'를 꺼내 들었다. 오른풀백 설영우(울산 HD)를 왼쪽으로 보내고, 오른쪽은 김태환(전북)에게 맡긴 것이다. 결과적으로는 실패였다. 한국은 말레이시아와의 최종전에서 크게 흔들렸다. 다급해진 한국은 부상이던 김진수까지 투입하는 초강수를 뒀다. 김진수는 3차전에서 처음으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벤치에서 경기를 보던 김진수는 후반 30분 설영우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예상보다 빠른 투입이었다. 지난 11일, 대한축구협회는 김진수의 부상 소식을 전하며 "조별리그에 나서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진수는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복귀를 알렸다.

김진수는 말레이시아전 뒤 "이번 경기 출전으로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 지금 측면 수비수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많이 하시는 것으로 안다. 앞으로 잘하는 방법 밖엔 없을 것 같다. 오래 쉬었지만 이제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젊다고 생각해 빨리 회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선발은 감독님이 선택하시는 거다. 내가 먼저 들어가든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우승후보'라고 얘기하지만, 경기가 끝날 때마다 많은 분이 걱정하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경기를 치를 때마다 나은 모습을 보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이를 악물었다.

김진수는 27일 도하 알 아글라 훈련장에서 진행한 16강 대비 훈련에서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가했다. 이기제도 팀 스트레칭에는 합류했다. 다만, 별도 프로그램으로 컨디셔닝했다.

도하(카타르)=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