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일 똑바로 안해?' 경기 중 토트넘 로고 없어진 존슨, 경합하다 뜯겼나?

이원만 기자

입력 2023-12-11 14:47

데일리스타 기사캡쳐

'나이키 일 똑바로 안해?' 경기 중 토트넘 로고 없어진 존슨, 경합하다 뜯겼나?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도대체 구단 로고는 어디로 갔나?'

토트넘 홋스퍼 팬들의 예리한 시선이 경기 중 벌어진 특이한 장면을 포착해냈다. 멀쩡하게 뛰던 선수의 유니폼에서 토트넘 구단 로고가 갑자기 사라졌기 때문이다. 처음부터 없던 것은 아니다. 경기 중 상대 선수와의 경합 과정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팬들은 유니폼 제작사인 나이키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11일(이하 한국시각) '토트넘 브레넌 존슨이 뉴캐슬전에서 팀 로고가 없는 이상한 유니폼을 입고 뛰는 장면이 팬들에게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2도움을 기록한 손흥민과 멀티골을 터트린 히샬리송(2골)의 활약을 앞세워 4대1로 대승을 거뒀다.

그런데 이날 경기에서 2선 윙어로 선발 출전한 브레넌 존슨의 유니폼이 팬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여름 노팅엄 포레스트에서 토트넘에 합류한 존슨의 홈 유니폼 상의에서 어느 순간부터 토트넘 로고가 사라져 버린 것. 이를 발견한 팬들은 '내 눈이 이상한 것인가. 아니면 원래부터 로고가 빠져 있었나'라며 의아해했다.

하지만 알고보니 토트넘 로고가 경기 중 떨어져 나간 것이었다. 경기 중에 찍힌 사진에는 존슨의 유니폼 상의에 정상적으로 토트넘 로고가 들어간 것도 있었다. 뉴캐슬의 조엘리톤과 몸싸움을 벌일 때는 존슨의 유니폼 상의에 토트넘 로고가 있었다. 하지만 이후 티노 리브라멘토와 볼 경합을 펼칠 때는 로고가 사라져 버렸다. 결국 유니폼 품질에 문제가 발생한 것. 한 팬은 '나이키! 오늘 존슨의 상의에 토트넘 로고가 없잖아!'라며 스폰서 업체를 비난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