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면 나가리인데?' 우승위해 뮌헨 갔는데, 점점 멀어지는 케인의 트로피 야망

이원만 기자

입력 2023-12-10 18:4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이런 식이면, 점점 나가리인데?'



'우승 트로피'를 위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역대 최다골 달성을 눈앞에 두고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난 해리 케인(30)의 선택이 강력한 위기를 맞고 있다. 분데스리가 11년 연속 우승의 최강팀으로 떠나 '우승의 기운'을 받으려 했지만, 정작 뮌헨의 분위기가 좋지 못하기 때문이다. 급기야 리그 우승도 장담하지 못할 위기에 빠졌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0일(한국시각) '뮌헨이 1대5로 참패하며 리그 선두권과 더 멀어지면서 케인의 우승 트로피 희망이 더 큰 타격을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케인 스스로도 '뭔가 잘못되고 있다'고 느낄 수 있는 위기다. 뮌헨은 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체 방크 파르크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분데스리가' 14라운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에만 3골을 허용한 끝에 1대5로 참패했다.

이로써 뮌헨은 14경기 만에 첫 패배(10승2무1패, 승점 32)를 당하며 리그 선두 바이엘 레버쿠젠(승점 35)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리그 2위는 유지하고 있지만, 3위 슈투트가르트(승점 30)와 4위 라이프치히(승점 29)에게 턱밑까지 쫓기는 상황이다.

물론 아직은 리그 초반이고, 충분히 역전 가능성이 있지만 최근 뮌헨의 분위기를 보면 역전 우승을 장담할 수 없는 분위기다. 특히 프랑크푸르트는 앞서 분데스라가와 컨퍼런스리그에서 4연패로 부진하던 상태였다. 휴식을 취한 김민재와 케인 등 베스트멤버를 총가동한 뮌헨의 패배는 더욱 충격적이다.

케인 역시 리그 득점 선두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거의 골 기회를 잡지 못하며 부진한 모습이었다. '우승의 꿈'을 향한 케인의 도전이 위기에 빠졌다고 볼 수 있다.

앞서 케인은 뮌헨에 오자마자 우승 기회를 놓치기도 했다. 지난 8월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독일 슈퍼컵 결승에 출전하며 데뷔전을 치렀는데, 0대3 패배를 막지 못하며 새 팀에서의 첫 우승 기회를 놓쳤다. 이후 절치부심한 케인은 현재까지 총 22골을 터트리며 우승을 향한 집중력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들어 팀은 물론, 케인의 폼까지 떨어지는 분위기다. '우승 트로피'를 위해 새 팀을 선택한 케인이 과연 위기를 극복하고 자신의 희망을 이뤄낼 지 주목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