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업그레이드' 이장관 감독, 전남과 재계약 체결…2024년 1부 승격 재도전

윤진만 기자

입력 2023-12-08 20:48

수정 2023-12-08 20:49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K리그2 구단들이 정규시즌을 마치고 속속 사령탑을 교체하는 분위기에서 전통명가 전남 드래곤즈는 이장관 현 감독(49)에게 힘을 실어줬다.



8일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전남은 올해 계약이 끝나는 이 감독에게 2024년에도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 이 감독은 이날 광양에 있는 전남 구단 사무실을 방문해 계약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레전드' 이 감독은 2022시즌 도중인 6월 전남 사령탑에 올랐다. 첫 시즌엔 시행착오를 겪으며 최하위로 시즌을 끝마쳤다. 용인대 사령탑 시절 톡톡 튀는 공격 축구를 선보였던 이 감독은 2023시즌 한층 업그레이드된 지휘 능력과 경기력으로 팀을 플레이오프 진출 가시권까지 끌어올렸다. 14골 14도움을 기록한 발디비아를 활용한 공격 축구가 눈길을 끌었다. 정규리그 팀 득점(55골) 전체 3위였다.

38라운드에서 리그 선두 부산을 꺾는 등 10월 이후 5경기에서 3승을 거두는 막판 스퍼트로 플레이오프 싸움에 '참전'했다. 최종전에서 부천에 패하며 최종 순위 7위로 마무리했지만, 다음시즌을 기대케하는 막판 행보였다.

전남은 시즌 중 새로운 사령탑을 선임할 계획이란 소문에 휩싸였다. 하지만 구단 수뇌부는 이 감독에게 다음시즌 승격 운명을 맡겼다. 전남은 2018년 2부로 강등된 이후 1부로 승격하지 못하고 있다.

이 감독은 짧은 휴식 후 태국 방콕으로 전지훈련을 떠나 2번째 '풀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한편, 정규리그를 끝마친 K리그2에선 사령탑 교체 바람이 불었다. 경남 설기현 감독이 물러난 자리를 박동혁 전 충남 아산 감독이 메웠다. 김현석 감독이 박 감독 후임으로 충남 아산 지휘봉을 잡았다. 이우형 안양 감독은 유병훈 수석코치에게 감독 자리를 내주고 테크니컬 디렉터를 맡았다. 박충균 이랜드 감독, 박남열 천안시티 감독은 성적 부진으로 팀을 떠났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