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선발관련 비리' K리그2 안산, 제재금 5000만원 부과

이원만 기자

입력 2023-12-07 17:15

임종헌 전 안산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수 선발 관련 비리행위를 저지른 K리그2 안산 그리너스 구단에 제재금 5000만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7일 제17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 같이 결의했다. 이번 징계는 안산 구단 전 임직원과 감독의 선수 선발 관련 비리 행위에 관한 결정이다. 최근 검찰 수사 결과 안산 구단의 이종걸 전 대표이사와 임종헌 전 감독, 배승현 전 전력강화팀장이 지난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선수 선발을 대가로 에이전트와 부모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밝혀져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됐다. 현재 위 3명의 비위행위자들은 구단으로부터 면직된 상태다.

상벌위원회는 위 사안이 축구계 공정질서를 부정하는 중대한 비위에 해당하고, 사건 발생 당시 안산 구단은 내부 견제, 감시 기능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였던 것으로 판단되며, 따라서 개인 차원의 비위행위를 넘어 이번 징계로서 구단에 엄중한 책임을 묻는다고 밝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