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기자회견]고정운 감독 "1부팀을 상대로 자신감을 가져도 좋은 경기였다"

박찬준 기자

입력 2023-12-06 21:24



[김포=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1부 상대로 자신감을 가져도 좋을만한 경기였다."



고정운 김포FC 감독의 미소였다. 김포의 '짠물' 수비가 1부리그 팀에도 통했다. 김포는 6일 김포솔터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 1차전서 0대0으로 비겼다. K리그2(2부) PO에서 경남FC를 2대1로 꺾고 창단 2년만에 승강PO까지 올라온 김포는 K리그1 10위 강원을 상대로도 단단한 수비를 앞세워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승부는 9일 강원의 홈에서 펼쳐지는 2차전에서 결정이 난다.

고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제일 큰 소득은 나 역시 퍼포먼스가 궁금했는데, 막상 겪어보니 할만 하다는 긍정적인 내용을 보였다. 자신감을 가져도 좋을 경기를 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어 "1부기 때문에 외인도 마찬가지고 알리바예프, 서민우, 김대원의 움직임이나 패스가 좋았는데, 우리는 점유율 축구를 하는게 아니고 전방 압박을 한다던지 뺏었을때 카운터로 득점하는 상황을 많이 만들었는데, 하고자하는 플레이를 했다. 루이스에게도 찬스도 있었다. 강원이 볼을 많이 잡았지만, 갈레고 슈팅 빼고는 실점 장면이 없었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했다.

결국 관건은 골이다. 고 감독은 "강원도 마찬가지고, 우리도 마찬가지인데 한골, 두골 싸움이다. 강원이나 우리 모두 수비가 견고하다. 수비를 더 단단하게 하고 허리에서 오픈 패스가 잘 된다면 우리 앞에 있는 세 선수에게 찬스가 나올 것이다. 이틀 남았는데 슈팅 연습을 할 수는 없다. 집중적으로 잘 이야기 하겠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선수들도 자신감을 보이더라. 점유율은 밀렸지만, 하고자 하는 쪽으로 됐다. 우리가 보완할 부분도 있다. 했던 것을 전력분석해서 보여주고 원정가서 좋은 경기하겠다"고 했다.

김포=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