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상대로도 통한 김포의 짠물 축구, 강원과 0-0 무승부 '승부는 2차전에서'

박찬준 기자

입력 2023-12-06 20:53



[김포=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김포FC의 짠물수비가 1부리그를 상대로도 통했다.



김포는 6일 김포솔터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0대0으로 비겼다. K리그2 PO에서 경남FC를 2대1로 꺾고 창단 2년만에 승강 PO까지 올라온 김포는 K리그1 10위팀 강원을 상대로도 특유의 단단한 수비력을 과시하며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경기 전 무게추는 아무래도 강원 쪽으로 기울었다. 윤정환 강원 감독은 김포의 전력을 인정하면서도 "전력의 차이는 분명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도 그럴 것이 김포는 K리그2 최저 예산팀이다. K3리그에서부터 함께 했던 선수들이 여전히 주축이다. 루이스가 16골로 K리그2 득점왕에 올랐지만, 몸값면에서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 반면 강원은 비록 시즌 내내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정협 김대원 윤일록 김영빈 등은 국가대표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었다. 가브리엘, 갈레고 등은 큰 돈을 들여 영입한 특급 외인들이었다.

그럼에도 고정운 김포 감독은 자신감이 넘쳤다. 그는 "우리 애들이 촌놈이라 그런지 긴장을 좀 하는 것 같다. 아무 말 못하더라. 하지만 5~10분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고 웃은 뒤 "체력적으로, 테크닉적으로 버거울 수 있겠지만, 우리가 준비한대로 하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했다. 실제 라인업 역시 늘 뛰던, 베스트11이 그대로 나섰다. 지금까지 '하던대로'를 강조했다.

고 감독은 "우리가 2차전보다 1차전에 승부를 봐야한다. 1차전에 모든 것을 쏟아부을 예정"이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그렇다고 무작정 앞으로 나갈수는 없었다. 윤 감독 역시 "우리도 1차전을 무조건 잡는 쪽으로 갈 것"이라며 승부수를 띄웠다. 김포의 장점은 역시 수비다. 김포는 36경기에서 단 25골만을 내줬다. K리그2 최소 실점이다. 김포는 조직적이면서도, 많이 뛰는 축구로 K리그2 팀들을 괴롭혔다. 이어 빠른 역습 한방으로 기회를 만드는게 김포의 축구였다. 김포는 강원을 맞아서도 변함없는 축구를 펼쳤다.

결국 김포가 또 한번의 무실점 경기를 만들어냈다. 경기 내내 상대의 공세를 잘 막아냈다. 전방부터 헌신적인 압박에 나섰고, 조성권-박경록-김태한 스리백은 안정감이 있었다. 슈팅을 허용해도 박청효 골키퍼가 모두 잡아냈다. 김포는 강원의 슈팅을 7개로 묶었다. 김포에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 전반 8분 루이스의 노마크 슈팅, 그리고 종료 직전 김태한의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은게 아쉬웠다.

이제 승부는 9일 펼쳐지는 2차전에서 결정이 난다. 김포의 도전은 이제 딱 한 판 남았다.

김포=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