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워하지마! 제발 그냥 경기해!" 토트넘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이례적 불호령. 토트넘-맨시티전 하프타임에 무슨 일이

류동혁 기자

입력 2023-12-05 21:40

수정 2023-12-06 01:46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제발 두려워하지 마!"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3대3 무승부를 기록했다.

3연패에서 벗어난 토트넘. 잘 싸웠다. 맨시티는 현 리그 최강이자, 유럽 최강인 팀이다.

하프타임,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불호령이 떨어졌다.

1-2로 뒤진 채 끝난 전반전. 하프타임 라커룸에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선수들을 질타했다.

풋볼런던은 5일(한국시각) '하프타임,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선수들에게 불호령을 내렸다. 그는 화가 많이 난 상태였다. 너희들은 충분히 잘하는 선수들이기 때문에 제발 두려워하지 마라. 그냥 플레이해라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토트넘 선수들은 전반적으로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의 유명세에 눌러 압박을 받는 모습이 있었다. 손흥민 정도만이 강력한 모습을 보였다. 이 부분이 문제였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그라운드 위에서 뛰는 선수들을 감싸고 있는 보이지 않는 두려움을 포착했다. 불도저처럼 밀어부쳤다. 하프 타임 그가 불같이 화를 낸 이유였다.

데얀 클루셉스키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말은 옳았다. 후반 우리는 다른 팀이 된 것처럼 플레이를 했다. 계속 플레이했고, 스스로를 믿었다. 압박감은 없었다. 후반 우리 팀의 플레이는 인상적이었다'며 '우리는 더욱 성장해야 한다. 강해져야 한다. 최고의 선수를 상대로 경기를 할 수 있고, 그렇게 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하프 타임 불호령은 우리를 완전히 깨웠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