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포그바-산초' 맨유 출신 MF, 과거 지각쟁이 동료 폭로..."총 벌금만 1억 2000만원"

이현석 기자

입력 2023-12-05 19:43

수정 2023-12-06 00:00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단의 기강 문제는 최근 갑작스럽게 발생한 문제가 아니었다. 이미 몇 년 전부터 팀 내부에 불성실한 선수들이 존재했다.



영국의 스포츠바이블은 5일(한국시각) '네마냐 마티치는 지각으로 팀을 화나게 한 맨유 선수 두 명을 지목했다. 마티치에 따르면 제이든 산초와 폴 포그바는 최악의 범인이었다. 그들은 시간을 엄수한 다른 선수들을 짜증나게 했다'라며 마티치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첼시에서 엄청난 전성기를 달렸던 마티치는 지난 2017~2018시즌부터 2021~2022시즌까지 맨유 소속으로 활약했다. 현재는 맨유를 떠나 AS로마를 거쳐 프랑스 리그앙 스타드 렌에서 뛰고 있다.

마티치는 과거 맨유 선수들과의 에피소드를 털어 놓으며 맨유 동료 중 일부가 훈련 시간 등의 지각으로 얼마나 형편없는 태도를 보였는지를 직접 밝혔다.

마티치는 "첼시에서는 선수들이 프로페셔널하게 행동하고, 시간을 잘 지키며 훈련에 늦는 일이 없었다. 하지만 맨유에서는 그런일이 거의 매일 일어났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항상 늦는 선수들 중에는 포그바, 산초 등 몇몇 선수들이 있었다. 시간을 잘 지키던 선수들이 화가 나서 나를 위원장으로 하는 일종의 내부 징계위원회까지 구성했고, 늦게 도착한 사람들의 이름을 기록한 종이를 벽에 붙여 놓았다"라며 포그바와 산초 등 자주 지각했던 선수들의 이름까지 거론했다.

포그바와 산초는 훈련 태도와 관련해 꾸준히 잡음이 들렸던 선수들이다. 포그바는 맨유 시절 태업 논란이 발생하기도 했으며, 조세 무리뉴 감독과 불성실한 태도로 마찰을 겪기도 했다.

산초는 최근 훈련 태도와 성과에 대해 에릭 텐하흐 감독과 대립각을 세웠다. 산초의 태도에 대해서는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까지 지적하며, 그가 훈련 태도나 지각 등의 문제를 꾸준히 발생시켰으며, 텐하흐는 산초의 지각 습관을 없애기 위해 산초만 훈련 시간을 한 시간 전으로 알려주는 등의 방식까지 도입했다고 전해졌다.

마티치의 폭로로 두 선수에 대한 그간의 태도 문제는 더욱 힘을 얻게 됐다. 마티치는 "한 시즌에 7만 5000파운드(약 1억 2000만원)의 벌금이 모이기도 했다. 그 돈으로 파티를 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그러지는 못했다"라며 잦은 지각으로 벌금이 엄청난 금액이 쌓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