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실화냐" 레알 마드리드가 토트넘 '백업'을 영입한다고…285억 '헐값' 이적 가능

김성원 기자

입력 2023-12-05 17:13

수정 2023-12-05 17:47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스페인의 거함 레알 마드리드가 '헐값'에 에메르송 로얄을 영입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탈리아의 '인터 라이브'는 5일(한국시각)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의 레알 마드리드가 오른쪽 풀백을 절박하게 찾고 있고, 에메르송의 영입에 관심이 있다'며 '클롭 고위층은 이미 에메르송을 목표로 선택했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오른쪽 풀백 다니 카르바할도 최근 쓰러졌다. 그는 종아리 부상으로 약 한 달간 결장이 예상된다.

24세의 에메르송은 브라질대표팀에 재승선하는 등 잠재력은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토트넘에서는 주전이 아니다.

그는 올해 1월 토트넘에 둥지를 튼 페드로 포로에게 밀렸다. 에메르송은 최근에는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미키 판 더 펜이 퇴장 징계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자 센터백으로 출전하고 있다. 하지만 로메로가 다음 경기부터 돌아오면 벤치로 다시 밀려날 수 있다.

에메르송은 바르셀로나가 영입한 자원이다. 그러나 그는 단 3경기를 뛰고 2021~2022시즌 여름이적시장 마지막 날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에메르송은 토트넘에서 89경기에서 출전해 4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들쭉날쭉한 경기력과 둔탁한 플레이로 신임을 받지 못하고 있다.

에메르송은 3500만유로(약 500억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2000만유로(약 285억원)의 이적료에 영입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메르송의 에이전트는 지난 4월 에메르송의 차기 행선지로 레알 마드리드가 적합하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레알 마드리드행이 현실이 될지는 미지수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