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데 누구세요?' 한때 골든보이 위너, 확 달라진 모습에 팬들 '경악'

박찬준 기자

입력 2023-12-05 15:37

수정 2023-12-05 17:04

사진캡처=데일리메일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달라도 너무 달라졌다.



5일(한국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과거 골든보이 위너이자 맨유의 미드필더였던 안데르손의 최근 근황을 전했다. 안데르손은 최근 한 베팅업체 광고 촬영에 나섰는데, 과거의 모습을 전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달라졌다. 특유의 레게 머리는 삭발했고, 몸은 엄청나게 불어 있었다.

안데르손은 한때 알아주는 유망주였다. 그레미우 유스 출신인 안데르손은 이후 포르투에서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폴 스콜스의 후계자를 찾던 맨유가 안데르손을 주목했고, 2007년 여름 무려 2500만파운드에 영입했다. 2008년 최고의 유망주에게 주는 골든 보이상을 수상하기도 한 안데르손은 무려 8년간 맨유에서 활약했다. 기대만큼 성장하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나름 맨유에서 입지가 있었다. 15년 전 첼시와의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승부차기를 성공시킨게 가장 빛나는 순간이었다.

안데르손은 맨유에서 리그 4회 우승을 차지했고, 브라질 국가대표로도 8번의 A매치를 치렀다. 2007년에는 코파 아메리카 우승까지 차지했다. 한때 제2의 호나우지뉴로 불렸던 재능이지만, 맨유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변경해 평범한 선수가 되어 버렸다.

안데르손은 맨유를 떠나 브라질의 인테르나시오날로 이적했고, 2018년 튀르키예의 아다나 데미르스포르에서 1년간 활약한 뒤 은퇴를 선언했다. 은퇴한지 4년 밖에 되지 않았지만, 확 달라진 모습으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