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안 해?' 침묵한 '괴물 공격수'의 어깨 충돌, 토트넘 '천금 동점골' 분노의 일격

김가을 기자

입력 2023-12-04 23:05

수정 2023-12-04 23:07

사진=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종료 휘슬이 울린 뒤에도 다툼은 계속됐다.



영국 언론 더선은 4일(이하 한국시각) '엘링 홀란드(맨시티)는 심판에 화가 났다. 그는 지오바니 로 셀소(토트넘)와도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맨시티와 토트넘은 4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대결에서 3대3 무승부를 기록했다.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하는 경기였다. 포문은 토트넘이 열었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손흥민의 원더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3분 뒤 손흥민의 자책골로 1-1 동점이 됐다. 맨시티가 전반 31분 필 포드의 득점으로 역전했다. 토트넘은 후반 24분 로 셀소의 득점으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맨시티는 후반 36분 잭 그릴리시의 골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경기 막판 데얀 쿨루셉스키의 득점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두 팀의 경기는 3대3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선발로 나섰던 홀란드는 경기 내내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그의 슈팅은 번번이 상대 골문을 빗나갔다. 더선에 따르면 홀란드는 이날 터치 31회, 슈팅 5회를 시도했다.

더선은 '홀란드는 경기 중 냉정을 잃었다. 경기 종료 몇 분 동안 맹렬하게 공격했다. 화가 나서 두 팔을 흔드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로 셀소와 어깨를 부딪쳤다. 홀란드는 계속 걸어갔지만, 로 셀소는 참지 않았다. 결국 둘은 격돌 상황까지 갔다. 주세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등이 급히 수습했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